UPDATED. 2020-06-02 23:48 (화)
[현장메모Q] 엑소 세훈&찬열, "콘서트 허전했다"고 밝힌 이유는?
상태바
[현장메모Q] 엑소 세훈&찬열, "콘서트 허전했다"고 밝힌 이유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2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한마디] "빈 자리가 많이 느껴졌어요. 그래도 저희 6명이 두 사람 빈 자리까지 채웠다고 느끼셨으면 좋겠습니다." (세훈)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올해 멤버 시우민과 디오의 군 입대로 완전체 활동을 잠시 쉬어가는 그룹 엑소의 세훈&찬열이 7년 만의 첫 듀오 유닛으로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지난 19일부터 진행된 엑소의 단독 콘서트에는 멤버 시우민과 디오를 제외한 6명의 멤버가 무대에 섰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올해 솔로 데뷔를 한 첸, 백현을 비롯해 유닛 세훈&찬열 등의 무대도 공개했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개최된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쇼케이스에서 세훈, 찬열은 군 입대로 콘서트에 참여하지 못한 디오, 시우민을 언급했다.

 

찬열은 "멤버 두 명이 지금 잠시 군대에 가 있다. 빈자리가 많이 느껴졌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면서도 "이번 콘서트는 6명이서 멤버들이 다 있었을 때 만큼의, 혹은 그 이상의 에너지를 보여주자는 포부가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콘서트 끝나면 민석이 형(시우민)이 단체 톡방에 '오늘은 어땠어? 잘했어?'라고 물어본다. 아직 디오는 훈련소에 있어서 휴대폰을 못 쓴다"고 멤버 사랑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이어 세훈도 "다들 두 명의 멤버들 몫까지 해내자는 마음으로 콘서트를 했다. 6명이서 두 사람 빈 자리를 채웠다고 팬 분들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엑소 시우민은 지난 5월 현역 입대하고 그달 9일 팬들을 위한 곡 '이유(You)를 발매했다. 지칠 때 곁에서 힘이 되어주는 상대에 대한 감사와 늘 함께 해야하는 이유를 노래한 가사로 '엑소엘'(엑소 팬클럽)을 향한 시우민의 마음을 담았다. 이어 엑소 디오가 지난 1일 자원입대를 알리며 같은 날 솔로곡 '괜찮아도 괜찮아(That's okay)' 발매했다. 디오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이 곡은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받아들여도 괜찮다고 위로하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첸과 백현 또한 솔로 앨범을 발매하며 주목 받았다. 첸은 지난 4월 1일 첫 솔로 앨범 '사월, 그리고 꽃 (April, and a flower)'과 타이틀 곡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 (Beautiful goodbye)'를 발매해 주요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백현도 첫 솔로 앨범 '시티 라이츠(City Lights)'와 타이틀곡 '유엔 빌리지(UN Village)'로 공중파 음악 방송 1위를 차지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아이돌과 소속사의 계약이 만료되는 7년 째에 그룹을 해체하거나 분쟁이 발생한다는 '7년차 징크스'라는 말이 있다. 올해로 데뷔 8년 차에 접어든 엑소는 '7년차 징크스'라는 말이 무색하게 솔로, 유닛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데뷔 8년 차, 완전체 활동은 잠시 쉬어가지만 각자의 위치에서 다시 한 걸음을 내딛는 엑소의 새로운 도전이 기대되는 이유다.

엑소는 1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5-익스플로레이션-'을 열었다.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나머지 3회차의 공연도 이어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