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9:56 (금)
'내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불참한 팬 사인회, 김빠진 레전드매치? [SQ현장메모]
상태바
'내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불참한 팬 사인회, 김빠진 레전드매치? [SQ현장메모]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7.2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유벤투스와 팀 K리그 간 맞대결을 위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내한했지만 팬 사인회에는 불참해 아쉬움을 샀다. 본 경기 킥오프 2시간 여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로얄FC와 유벤투스 레전드 간 이벤트매치에도 정작 레전드들은 얼굴을 보이지 않아 김이 빠지기도 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1부) 명문클럽 유벤투스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유벤투스 vs 팀 K리그’ 친선경기를 위해 내한했다. 하지만 궂은 날씨 탓인지 늦어진 입국에 팬 사인회 등 팬 미팅 행사에 최고 스타 호날두가 불참을 선언했다.

“경기에만 온전히 집중하고 싶다”는 프로페셔널다운 면모는 감탄을 사기도 하지만 이날만을 손꼽아 기다려온 호날두 팬들 입장에선 아쉬움이 짙을 수밖에 없다.

▲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 김의겸 기자] 유벤투스 레전드와 로얄FC가 친선경기를 관전하는 유벤투스 및 K리그 팬들.

본래 서울 용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오후 3시 시작될 예정이었던 팬 사인회는 유벤투스 선수단이 중국에서 한국으로 넘어오기 위해 탑승할 비행기가 현지에서 태풍으로 연착된 데다 한국에 도착해서도 경기에 앞서 선수들이 늦은 점심을 해결하는 등 과정 속에 지연됐다.

호날두는 컨디션 관리를 이유로 사인회 불참을 선언했다. 잔루이지 부폰, 마티아스 데 리흐트, 페데르코 베르나르데스키, 보이치에흐 슈쳉스니 등 주전급 멤버들과 '레전드' 파벨 네드베드 유벤투스 부회장이 대신 팬들의 마음을 달래주긴 했지만 다소 김이 빠지는 것은 사실. 사인회는 당초 예정시간보다 훨씬 늦은 오후 6시 30분께 종료됐다.

사인회에 참석했던 K씨 역시 사전에 유벤투스 유니폼을 구입하는 등 호날두와 만남을 위해 여러 방면에서 준비를 해왔지만 근접 거리에서 대화를 나눠보지 못한 데 짙은 아쉬움을 표했다.

▲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 손힘찬 기자]조원희(왼쪽) 등 한국축구 레전드와 유명 축구 유튜버 슛포러브 팀이 자리를 빛냈지만 정작 레전드는 없었다. 

가뜩이나 타이트한 일정이 조금씩 미뤄지자 유벤투스 레전드와 로얄FC 간 이벤트 경기도 정작 유벤투스 레전드 없이 경기가 치러지고 말았다. 원래 에드가 다비즈, 다비드 트레제게 등 유벤투스 레전드들이 참가할 예정이었다.

인기 축구 유튜브 채널 ‘슛포러브’와 현영민 JTBC 해설위원, 김재성 스포티비 해설위원, 백지훈(리만FC) 등 한국 축구 레전드들과 가수 우디 등의 몸을 아끼지 않는 플레이 덕에 현장 분위기는 좋았지만 일부 팬들은 취재진에게 “오늘 유벤투스 레전드가 오는 줄 알았다”며 하소연하기도 했다.

유벤투스는 10시 경기가 종료되면 기자회견에 나선 뒤 경기 종료 3시간 뒤인 27일 오전 1시 출국하는 일정이다. 이 정도면 행사를 기획하고 실행했던 주체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물론 팬들에게도 날씨가 원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설상가상 유벤투스 선수단이 탄 버스가 교통 정체 탓에 경기장에 늦게 당도해, 킥오프도 50분가량 지연되기까지 했다.

호날두가 의지를 보였던 만큼 피치 위에서만큼은 양 팀 선수들이 비싼 티켓을 구입해 6만 여석을 가득 메운 팬들을 즐겁게 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