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9:45 (수)
'비디오스타' 양치승, 방탄소년단(BTS) 진 태평양 어깨 만든 장본인이다?
상태바
'비디오스타' 양치승, 방탄소년단(BTS) 진 태평양 어깨 만든 장본인이다?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7.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성훈 트레이너로 화제를 모은 양치승이 방탄소년단(BTS) 진의 태평양 어깨 비결로 자신을 손꼽았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방미, 이시원, 씬님과 함께 남다른 예능감을 표출하는 양치승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디오스타 양치승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제공]
비디오스타 양치승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제공]

 

이날 ‘비디오스타’의 양치승은 개그맨을 꿈꿨던 과거를 고백하면서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양치승은 “원래 트레이너가 아닌 개그맨이 될 뻔 했다”면서 실제로 개그맨 시험에서 떨어졌던 순간을 회상했다.

또한 양치승은 “시험에 왜 떨어졌는지 분석해주겠다”는 박나래의 말에 개그맨 시험에서 선보였던 성대모사 개인기 시도했다. 하지만 ‘비디오스타’의 김숙은 “저 정도 실력이면 저렇게 뻔뻔하게 못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양치승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후 ‘비디오스타’ 양치승은 “배우 김우빈과 방탄소년단 진의 태평양 어깨를 만든 장본인은 나다”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특히 양치승은 “원래 연필이라고 놀릴 정도로 좁은 어깨였지만 운동을 열심히 했고, 4~5년을 본 친구임에도 어느 순간 광채가 났다”며 김우빈과의 훈훈한 일화를 털어놨다.

‘나 혼자 산다’ 뿐 아니라 ‘라디오스타’, ‘비디오스타’에 출연하며 유쾌한 입담을 뽐낸 양치승은 스포츠와 엔터테이너가 결합된 ‘스포테이너’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지난해 6월에는 배우 권혁수 소속사인 아티팩토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인 예능 활동을 예고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