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16:17 (일)
'인종차별' 러시아 배구 코치 부사토, 2경기 출장정지 적당한가
상태바
'인종차별' 러시아 배구 코치 부사토, 2경기 출장정지 적당한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8.1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러시아배구협회(RVF)가 고개를 숙였다. 인종차별 행위를 한 코치 세르지오 부사토(53)에겐 징계를 가했다. 그러나 그가 짊어질 무게가 적당한지에 대해선 의문이 든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3일 러시아배구협회로부터 세르지오 부사토 수석코치의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5일 2020년 도쿄 올림픽 대륙간 예선전 러시아전 종료 후 벌어진 부사토 코치가 양 손으로 두 눈을 찢는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해 사과한 것이다.

 

▲ 세르지오 부사토 러시아 배구 대표팀 코치가 인종차별 행위로 2경기 출전 정지를 받았다. 과연 적당한 수준의 징계인지 의문이 따른다. [사진=스포르트24 캡처]

 

오한남 배구협회 회장과 러시아배구협회 회장이 경기장에서 직접 만나 양국 배구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한 이후 일어난 일이어서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경기 후 이 같은 일이 알려지자 러시아배구협회는 이와 관련해 부사토 코치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해 대한민국배구협회에 공식 사과문을 발송했다.

러시아배구협회는 해당 코치의 행동에 대해 깊이 사과했고 부사토 코치 역시 깊은 사과의 뜻을 표했다.

그러나 부사토 코치의 행동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것에 대한 기쁨의 표시였을 뿐 한국 팀을 공격하거나 무례하게 대할 의도는 없었다는 해명은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 콜롬비아 축구 대표팀 에드윈 카르도나(가운데)는 2017년 11월 한국과 평가전 도중 인종차별 행위를 해 FIFA로부터 5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을 부과 받았다. [사진=MBC 중계화면 캡처]

 

부사토 코치에게 내린 국제대회 2경기 출장정지의 징계 또한 적당한 것인지 물음표가 붙는다.
러시아배구협회는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깊은 사과를 받아줄 것을 요청했고 향후 양 국 협회간의 더욱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지만 진정성이 의심될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협회는 이에 대하여 러시아배구협회와 국제배구연맹에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기 않기를 바라며 이를 위한 적절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눈을 찢는 행위는 대표적인 아시아인 인종차별 행위 중 하나다. 2017년 11월 콜롬비아와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에드윈 카르도나(아틀레티코 나시오날)이 이와 같은 행위를 해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5경기 출전정지와 함께 벌금 2만 스위스 프랑(2482만 원)을 부과 받았다. 노골적인 부사토 코치의 인종차별 행위에 대한 징계가 가벼워 보인다는 시각이 뒤따르는 이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