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09:41 (월)
아모레퍼시픽, 프리미엄 티 브랜드 '오설록' 독립법인 출범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프리미엄 티 브랜드 '오설록' 독립법인 출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19.08.2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유근호 기자] 아모레퍼시픽의 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이 독립법인으로 출범한다. 오설록 사업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분석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오설록이 새달 아모레퍼시픽 기업집단의 소속회사로 편입되고, 오는 10월 1일부터 독립적인 경영 활동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오설록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 보유한 자회사다. 그간 아모레퍼시픽 사업부로 운영돼 왔다.

이번 오설록 독립법인 출범은 오설록이 지난 40년간 쌓아온 최고급 명차 브랜드의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것이 아모레퍼시픽의 설명이다.

오설록 CI.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오설록 CI.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오설록은 향후 사업 영역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전 세계 고객에게 우리 고유의 차 문화를 전파하겠다는 중장기적인 계획을 세웠다.

오설록은 제주의 자연에서 키워온 차 재배에 관한 노하우 속에 과학적인 연구 성과를 더해 환경 친화적이고 건강한 녹차를 고객에게 제공해 왔다. 실제로 친환경 유기농 재배기술을 향한 노력은 미국 농무부의 USDA-NOP, 유럽의 EU-Organic을 비롯한 대표 유기농 인증의 획득을 통해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오설록의 역사는 1979년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서성환 선대회장이 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도순 지역의 황무지를 개간하며 시작됐다. 100만 평 규모의 비옥한 오설록 유기농 차밭은 우리나라 대표 녹차 생산지이자 관광 명소로 발돋움하여 제주 지역사회의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이다.

오설록은 제주 햇차는 물론 최고급 마스터즈 티 라인부터 젊은 층에서 선호하는 블렌딩 티 라인까지 선보이고 있다. 오설록의 이 같은 프리미엄 티 라인은 티 뮤지엄, 티 하우스, 백화점, 면세점, 직영몰 등 오설록 주요 입점몰에서 접할 수 있다.

서혁제 오설록 대표이사는 “오설록은 우리나라 고유의 차 문화를 부흥시키기 위한 창업자의 아름다운 집념에서 시작되어 우리 녹차의 대중화를 이뤄냈다”며 “앞으로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과 철저한 책임 경영을 통해 세계 속에서 그 위상을 높여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의 자회사로 차 전문 서비스 직군 인력을 채용·관리하는 그린파트너즈도 독립법인 출범과 함께 오설록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