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8:52 (월)
유진투자증권, 화재 피해 본 직원 위해 성금 4500만원 모금
상태바
유진투자증권, 화재 피해 본 직원 위해 성금 4500만원 모금
  • 이수복 기자
  • 승인 2019.08.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수복 기자] 유진투자증권(대표이사 유창수)이 직원들의 자발적인 모금활동을 통해 불의의 화재로 큰 피해를 본 사우에게 성금 4500만원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유진투자증권에 재직 중인 직원 A씨는 지난 7월 대구에서 발생한 불의의 화재사고로 인해 2.5도의 화상과 유독가스 흡입에 따른 호흡기 손상을 입은 바 있다. 사고 당시 해당 직원은 병원에 긴급하게 이송돼 두 차례 걸쳐 큰 수술을 받았고 현재까지 치료와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 직원 대표로 박정규 부부장(사진 오른쪽)이 피해 입은 사원이 소속돼 있는 대구지점의 정영석 지점장(사진 왼쪽)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사진=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직원들 대표로 박정규 부부장(오른쪽)이 피해 입은 사원이 소속돼 있는 대구지점의 정영석 지점장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사진=유진투자증권]

사고 발생 이후 치료와 재활에 적지 않은 비용이 든다는 소식이 유진투자증권 내부 커뮤니티를 통해 전달되자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 성금을 모아 A씨를 도와주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약 3주에 걸쳐 자율적인 모금 활동이 진행됐다. 그 결과 550명의 직원이 십시일반으로 성금 4500만원을 모았다. 모인 성금은 A씨에게 직접 전달돼 치료·재활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A씨는 1989년 입사했다. 그는 유진투자증권에서만 30여 년에 걸쳐 근무해 왔고, 평소 성실하고 열정적인 업무 태도로 직원들 사이에 두터운 신망을 받아 왔다.

이번 모금을 제안한 유진투자증권 홍종철 WM추진팀장은 “30년 동안 유진투자증권에 헌신한 분이 불의의 사고를 당해 많은 직원분들이 슬퍼하고 안타까워했다”며 “그 결과 자연스럽게 성금모금으로 이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율적인 모금활동에도 불구하고 전체 직원 740명 중 약 74%가 참여하는 등 많은 분들이 함께해서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 해당 직원이 하루빨리 훌훌 털고 일어날 수 있도록 직원들의 소중한 마음을 잘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