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9:56 (금)
변상욱 앵커, '수꼴' 발언 논란→YTN 파면 요청 쇄도
상태바
변상욱 앵커, '수꼴' 발언 논란→YTN 파면 요청 쇄도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2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비리 의혹 규명과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에 참가한 한 청년을 향해 ‘수꼴(수구 꼴통의 줄임말)’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24일 변상욱은 개인 SNS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면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말한 해당 청년의 발언을 인용했다.

 

변상욱 수꼴 [사진=변상욱 SNS]
변상욱 수꼴 [사진=변상욱 SNS]

 

이어 변상욱 앵커는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라고 전했다.

변상욱의 해당 SNS 글은 공개 직후 수많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다. 또한 ‘수꼴’이라는 표현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변상욱은 자신의 글을 지운 후 “대학생 촛불집회도 마찬가지.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글을 게재했다.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 올리는 건 반대. 특히 여당은 청년들에게서 무엇을 못 읽고 있는지 돌이켜보길“

 

변상욱 수꼴 [사진=변상욱 SNS]
변상욱 수꼴 [사진=변상욱 SNS]

 

그러자 변상욱 앵커가 겨냥한 해당 청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하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그는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 광장에 선다는 것이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연설 후 성향, 성별, 나이 구분 없이 많은 분들께서 격려와 박수를 보내주셨다. 이제껏 받아본 적 없는 응원이었다. 하지만 변상욱 앵커, 대기자님은 제 연설 앞부분을 인용해 페이스북과 트위터 메시지로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다. 마음이 심란하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 청년은 “변상욱. YTN앵커, 대기자. 이 분과 어떻게 싸워야 할까요. 기자, 변호사, 시민단체 곳곳에서 많은 분들이 저에게 연락주시고 있다. 도와주겠다고 하신다. 더 많이 듣고 대응하겠다. 도와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변상욱 앵커의 ‘수꼴’ 발언이 연일 유명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 오르내리자 일부 누리꾼들은 “이건 청년에 대한 막말이고 모욕죄다”, “언론인의 품격을 떨어뜨린 YTN은 변상욱을 파면하라”, “변상욱 앵커를 파면시키지 않으면 국민들은 YTN 안 본다”며 비판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수꼴’ 논란으로 국민들에게 공분을 산 YTN과 변상욱 앵커가 앞으로 어떤 추가 공식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