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3:08 (월)
13호 태풍 링링 경로 주목, 태풍 곤파스와 비슷한 위력
상태바
13호 태풍 링링 경로 주목, 태풍 곤파스와 비슷한 위력
  • 박영주 기자
  • 승인 2019.09.05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주 기자] '가을 장마'로 불리는 정체전선의 영향이 계속되는 가운데 태풍 링링이 북상하며 비 소식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을 발표했다. 서울, 경기지방과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제주도 등의 지역은 6일까지 50mm~100mm의 비 소식이 있겠다. 강원, 충북, 전라, 지리산 부근과 경남 남해안은 20mm~60mm, 남해안을 제외한 경상도는 10mm~40mm의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남부 지방은 오늘 오후까지, 제주도와 중부 지방은 내일까지 곳에 따라 시간당 30mm~50mm의 많은 비가 에상된다"고 관측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태풍 링링은 북상해 주말인 6일부터 8일까지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보인다. 현재 링링은 타이완 동쪽 해상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계속해서 세력이 커지머 현재 강한 중형 태풍의 규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 링링은 지난 2010년 큰 피해를 입힌 태풍 곤파스 만큼 강력할 것"이라며 태풍 링링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2010년 발생해 수도권을 강타한 곤파스는 이동속도가 40km의 강한 태풍이다. 곤파스의 상륙 당시에는 지하철이 운행 중단 되고 수도권 내 학교가 휴교했다. 강한 바람 탓에 거리의 가로수가 뽑히거나 꺾이며 많은 피해를 끼쳤다.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드는 기간 동안 150mm~300mm의 폭우 또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의 경로에 대해 6일에는 제주도 서쪽 해안을 지나 7일에는 서해안을 지날 것으로 내다봤다. 8일까지 한반도는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들 예정이다.

특히 링링이 서해안을 지나면서 한반도 대부분의 지역이 태풍의 위험 반원에 들어 강한 돌풍과 비바람이 예상되고 있다.

태풍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을 뜻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