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3:08 (월)
[야구장 날씨] 고척-창원 OK, 비 내리는 잠실 인천 수원은?
상태바
[야구장 날씨] 고척-창원 OK, 비 내리는 잠실 인천 수원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9.0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주말까지 가을장마와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비가 계속될 전망이다. 직격탄을 맞은 프로야구계는 또다시 하늘만 쳐다보고 있다.

4일엔 비로 인해 서울 잠실구장(키움-두산), 인천 SK행복드림구장(NC-SK), 수원 KT위즈파크(LG-KT) 수도권 지방에서 예정된 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5일엔 장소를 옮겨 서울 고척스카이돔(삼성-키움), 잠실구장(롯데-LG), 인천 SK행복드림구장(두산-SK), 수원 KT위즈파크(KIA-KT), 창원 NC파크(한화-NC)에서 경기가 열린다.

 

▲ 5일 서울 잠실구장,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릴 프로야구 경기가 비로 인해 진행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사진=스포츠Q DB]

 

전날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KIA-한화), 부산 사직구장(삼성-롯데)에서 2경기만 열리고 수도권 구장 경기는 모두 취소됐었는데 이날도 상황은 비슷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유일 돔구장 고척스카이돔에선 날씨와 무관하게 경기가 열릴 예정이지만 잠실구장은 낮 동안10~19㎜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경기 시간이 겹치는 오후 6시 이후론 5~9㎜로 다소 빗줄기가 가늘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경기 진행 여부는 확신할 수 없다.

인천도 마찬가지다. 낮엔 10~19㎜, 오후 6시 이후론 5~9㎜가 예보돼 있다. 방수포를 깔아둔다고 해도 적지 않은 비로 인해 그라운드 관리가 쉽지 않을 예정인만큼 취소확률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수원은 상황이 다소 나은 편이다. 낮 동안 1~4㎜로 적은 비만 내릴 전망. 다만 오후 6시 이후로 5~9㎜로 빗줄기가 굵어질 예정이어서 마찬가지로 섣불리 경기 진행 여부를 예상하긴 어렵다.

이날 유일한 남쪽 지방에서 열리는 창원 경기엔 비소식이 없다. 전국 5개 구장 중 고척스카이돔 경기와 더불어 확실하게 진행 여부를 알 수 있는 곳이다. 롯데는 탈꼴찌, NC는 5위 수성을 위해 치열한 혈투를 벌일 예정이다. 한화는 채드 벨, NC는 크리스티안 프리드릭을 선발로 내세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