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3:08 (월)
류현진 로버츠 감독 인터뷰, 부진 원인은? 새삼 놀라운 체인지업 위력
상태바
류현진 로버츠 감독 인터뷰, 부진 원인은? 새삼 놀라운 체인지업 위력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9.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또 무너졌다. 4경기 연속 부진은 류현진 커리어 사상 처음이다. 빅리그를 압도하던 피칭은 아니더라도 선발투수로서 최소한의 역할인 5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있는 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대체 류현진의 문제는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일까. 체력적으로는 괜찮은걸까.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6피안타 4볼넷 5탈삼진 3실점했다.

 

▲ LA 다저스 류현진이 5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또다시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사진=AP/연합뉴스]

 

팀이 7-2로 크게 이기고 있는 가운데 강판돼 4연패는 면했지만 5회초 3연속 피안타 이후 망설임 없이 마운드에 올라 류현진의 손에 쥐어진 공을 빼앗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보면 그의 투구에 얼마나 실망감을 느꼈는지를 읽어볼 수 있었다.

지난달 중순까지 MLB 전체를 통틀어 가장 압도적인 투구를 펼치던 류현진은 최근 4경기 연속 부진하며 평균자책점(방어율)이 1.45에서 2.45까지 수직상승했다.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기는 하지만 경쟁자들과 격차는 상당히 좁혀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제구 불안을 문제로 꼽았다. “초반보다 제구랑 밸런스 안 맞는 것, 체인지업 이런 게 문제다. 체인지업이 확실하게 볼이 되는 게 많아진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도 “그의 돈벌이 수단은 체인지업인데 그게 제구가 안 되는 게 문제”라고 생각을 같이 했다.

이날 내준 6개의 안타 가운데 체인지업은 2개였는데 두 공은 모두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나는 공이었다. 이보단 중요한 상황에서 던진 체인지업이 생각보다 많이 빠져나가는 게 문제였다. 류현진은 이날 올 시즌 가장 많은 4개의 볼넷을 허용했는데, 2회초 개럿 햄슨에게 던진 체인지업중 존을 크게 벗어난 3,6구가 대표적이었다.

체인지업이 말썽을 일으키자 다른 공에도 영향이 미쳤다. 1회에 찰리 블랙몬을 상대로는 포심패스트볼만 던지고도 볼넷을 허용했고 4회 놀란 아레나도에겐 커브와 컷패스트볼(컷터), 포심이 모두 크게 벗어났다.

로버츠 감독은 “빅리그 타자들에게는 불과 몇 인치 정도가 매우 큰 차이가 된다. (류현진은) 커브, 컷터 등 좋은 무기를 갖고 있지만 제구가 돼야 한다”며 “류현진이 계속 풀카운트에 몰리고 많은 파울볼이 나오고 또 볼넷을 주고 이런 게 좋지 않은 징후”라고 덧붙였다.

 

▲ 류현진과 데이브 로버츠 감독 모두 체력적인 부분보다는 체인지업의 제구 문제를 부진의 원인으로 꼽았다. [사진=AP/연합뉴스]

 

체력적인 우려도 나온다. KBO리그에서 7년 동안 평균 180이닝을 던진 류현진이지만 쉬어갈 타선이 없는 빅리그는 또 달랐다. 완급조절이 가능했던 KBO리그 때와 달리 매 타선 전력투구를 펼쳐야 했다. 첫 2시즌 평균 172이닝을 던지며 성공적으로 연착륙하는 듯 보였던 류현진은 이후 어깨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라 2시즌을 통으로 날려야 했다.

2017년 복귀했지만 126⅔이닝만을 던졌고 지난해엔 더욱 뛰어난 피칭을 펼쳤지만 소화 이닝은 82⅓이닝에 그쳤다.

류현진은 “쉰다고 좋아지는 건 아닐 것 같다. 중간에 쉬는 날도 있고 준비할 기간도 있다. 밸런스 맞추면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고 로버츠 감독도 “체력적으로는 괜찮은 상태”라고 선을 그었지만 올 시즌엔 벌써 161⅔이닝을 소화하고 있어 어깨는 물론이고 전반적으로 피로도를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젠 사이영상 수상 혹은 방어율왕 등에 욕심을 낼 때가 아니다. 다저스의 숙원 사업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컨디션을 되찾아야 한다. 

류현진은 “노력해야 한다. 열심히 계속할 생각”이라고 말했고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과 대화를 가질 것이다. 포스트시즌 개막 이전까지 재측정하고 리셋할 시간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도 “그는 시즌을 결점 없이 잘 이어왔다. 걱정하지 않는다”고 부활에 대한 굳은 신뢰를 나타냈다.

결국 문제는 체인지업이다. 과거와 같이 타자를 현혹할 수 있는 체인지업의 날카로운 제구를 찾는 것이 살 길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매직넘버를 4로 줄였다. 부담없이 등판할 수 있는 남은 3~4경기에서 얼마나 위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가 다저스의 31년만의 월드시리즈 우승 향방을 가를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