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00:08 (토)
류현진 방어율 추격, 맥스 슈어저 사이영상 향해
상태바
류현진 방어율 추격, 맥스 슈어저 사이영상 향해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9.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의 평균자책점(방어율) 타이틀 수상에 빨간불이 켜졌다. 사이영상 레이스에서도 점점 뒤로 밀려나는 형국이다.

류현진의 경쟁자 중 한 명인 맥스 슈어저(35·워싱턴 내셔널스)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에서 6이닝 2피안타 2볼넷 9탈삼진 1실점, 워싱턴의 9-4 승리에 앞장섰다. 시즌 10승(5패).
 

▲ 맥스 슈어저. [사진=AP/연합뉴스]

2.60이던 맥스 슈어저의 평균자책점(방어율)은 2.56이 됐다. 최근 4경기 연속 극심한 부진에 시달린 류현진(2.45)과 격차는 이제 0.11에 불과하다. 류현진이 3주 전 즉, 지난달 18일 5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4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던 장소에서 슈어저는 호투했다.

류현진이 맥스 슈어저에 앞서는 건 승수(12승-10승)와 평균자책점(방어율·2.45-2.56), 이닝(26경기 161⅔-24경기 154⅔) 등이다. 탈삼진(142개-216개), 이닝당출루허용률(WHIP·1.06-1.00), 삼진/볼넷 비율(5.92-7.20) 등 대부분의 세부 스탯에서 뒤진다.

맥스 슈어저는 2013년 아메리칸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에서, 2016·2017년 내셔널리그 워싱턴에서 사이영상을 세 차례나 수상한 리빙 레전드다. 노히트노런도 2015년 두 차례나 달성한 바 있다.
 

▲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류현진이 오는 12일 예정이던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27번째 등판일정을 거른 점도 맥스 슈어저에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등 부상에서 회복해 구위를 올리는 슈어저와 투구 밸런스가 깨진 류현진이 대조를 이룬다.

맥스 슈어저와 선발 맞대결을 펼친 류현진의 또 다른 경합자 애틀랜타 에이스 마이크 소로카는 6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사이영상 경주에서 한 발 멀어졌다. 4패(11승)째. 평균자책점(방어율) 순위가 슈어저에 추월당해 3위로 밀렸다. 2.67이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기상도는 류현진-맥스 슈어저-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3파전으로 좁혀지는 양상이다. 디그롬은 승수가 8승(8패)으로 적고 평균자책점(방어율·2.76)도 류현진, 슈어저에 뒤지지만 내구성이 가장 뛰어나다. 28경기 176이닝. 탈삼진도 220개로 둘을 압도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