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23:01 (목)
경남 산청 동의보감촌등에서 산청한방약초축제 9월27일 개막! 대원사계곡과 남사예담촌도 가볼만한 곳
상태바
경남 산청 동의보감촌등에서 산청한방약초축제 9월27일 개막! 대원사계곡과 남사예담촌도 가볼만한 곳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9.09.1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두영 기자] 산청한방약초축제가 9월 27일부터 10월 9일까지 경남 산청군 금서면 동의보감촌과 통영대전고속도로 산청IC 입구 축제광장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2015년부터 매년 문화체육관광부 최우수축제로 선정됐고 2019년 대한민국 대표축제로도 꼽혔다. 그 덕분에 산청이 가을에 가볼만한 곳으로 명성이 높다.

산청은 수천 가지 약초가 자생하는 지리산 언저리 고장이다. 고품질 한방약초가 많이 생산되는 곳이다.

산청한방약초축제. [사진=뉴시스]
산청한방약초축제. [사진=뉴시스]

 

조선시대에는 산청에서 지리산 약초 28종을 왕실에 진상했고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허준의 동의보감(국보 제319호)이 탄생했다.

축제장 입구에는 터널이 조성돼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동의보감관, 산업관, 약초관 등에서는 동의보감이 탄생한 역사적 배경과 각종 약초지식 등 정보 등을 관광객들에게 알려준다.

무료로 침을 맞거나 추나요법 등 한방치료를 받고 싶으면 산청혜민서로 가면 된다. 축제기간 중 매일 300명 선착순이다.

산청의 경호강은 래프팅 명소이며 맑은 물이 풍부하게 흘러 물고기도 다량 서식한다. 축제에 참가하면 흑돼지요리, 한우국밥, 어탕국수, 사찰음식 등 건강에 좋은 음식들을 먹을 수 있다.

축제 기간에 우승자 상금 500만원이 걸린 도전 허준 골든벨도 열린다.

산청에는 단풍이 아름다운 대원사 계곡, 옛 돌담골목과 담장이 고즈넉하게 방문객을 맞이하는 남사예담촌, 남명 조식 유적지 등 가을에 추천할만한 여행지가 많이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