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1:13 (토)
[현장메모Q]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칭찬은 억울하다?
상태바
[현장메모Q]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칭찬은 억울하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1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한마디> "선한 역할도 했었는데 악역만 부각되더라고요. 속상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죠."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 '1급 기밀' 등에서 강렬한 인상의 악역 연기를 소화하며 '명품 악역'으로 불리고 있는 최귀화.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진행된 OCN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에서 최귀화는 "악역만 부각되는게 속상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최귀화는 "영화에서는 악역을 제법 했었지만, 선량한 역할도 꽤 했었는데 악역만 부각되더라. 이번 드라마에서는 선한 역할을 맡아서 내심 기대를 하고 있다"며 이미지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선한 역할과 악역이 겉으로 보여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외모보다는 극 중 이 사람이 어떤 생각을 갖고 살아가는지가 중요한게 아닐까 생각한다"며 "외모나 말투, 행동은 거칠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인간미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최귀화가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에서 맡은 역할은 검사 출신 조사관 '배홍태' 역으로, 검찰 내부 비리도 눈감아주지 않는 불타는 정의감을 가진 검사다. 기물 파손에 경찰 폭행까지 서슴치 않는 '막무가내 행동파'. 과도한 정의감과 행동파적 기질로, 철저하게 드러난 사실만 조사하는 FM 한윤서(이요원 역)과 갈등을 겪기도 하는 인물이다.

앞서 여러 작품을 통해 관객들을 분노하게 하는 악인부터 웃음을 터뜨리게 하는 코믹연기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던 최귀화는 '달리는 조사관'을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영화를 통해 '명품 악역,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연기를 보여주던 최귀화가 '달리는 조사관'을 통해 '정의 검사' 캐릭터로 변신하며 안방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