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5:51 (화)
한국썰매 새 훈련장 개장, 스켈레톤 윤성빈-봅슬레이 원윤종·서영우 다시 스타트!
상태바
한국썰매 새 훈련장 개장, 스켈레톤 윤성빈-봅슬레이 원윤종·서영우 다시 스타트!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9.1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썰매 종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홈 트랙의 가치를 체감하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수확했지만 대회가 끝나니 그 이점은 사라져버렸다. 이후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방황하던 한국 썰매에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18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선 봅슬레이·스켈레톤·루지 실내 스타트훈련장 개장식이 열렸다. 신치용 진천선수촌장과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용 봅슬레이스켈레톤 총 감독, 스켈레톤 영웅 윤성빈(25), 봅슬레이 대들보 원윤종(34·이상 강원도청) 등이 소감을 밝혔다.

 

▲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이 18일 진천 선수촌 내 스타트훈련장 개장식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년 전만해도 한국은 썰매 종목 불모지였다. 선수들은 해외를 전전하며 훈련을 할 수밖에 없었다. 홈 트랙은 상상도 하기 힘든 일이었다.

그럼에도 이용 감독의 지도와 외국인 지도자들의 코치 등이 합쳐져 윤성빈, 원윤종 등의 스타가 탄생했다. 이들은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하는 등 최고의 기량을 뽐내기 시작했다.

지난해 평창 올림픽은 그 결실을 제대로 확인한 대회였다. 썰매는 홈 트랙의 중요성이 어떤 종목보다 강조되는데, 이들은 대회 1년 전 완성된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누구보다 많은 훈련을 했고, 윤성빈은 스켈레톤 금메달, 4인승 팀 원윤종은 은메달을 수확해내며 한국 썰매의 새 역사를 썼다.

그러나 ‘한 겨울밤의 꿈’ 같은 일이었다. 슬라이딩센터는 잠정 폐쇄됐다. 운영 주체를 찾지 못한 탓이었다. 결국 선수들은 올림픽 이후 다시 열악했던 예전으로 돌아갔다.

주로 브레이크맨 서영우와 팀을 이뤘던 파일럿 원윤종 팀은 전체 5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막판 5위와 4위를 기록해 월드컵 특성상 메달을 수확하긴 했지만 3위권 이내 입상은 한 차례도 없었다.

 

▲ 이용 썰매 총 감독이 개장식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평창 올림픽 은메달에 빛난 4인승이지만 여기서도 팀 원윤종은 6위에 그쳤고 최고 성적은 6위였다.

윤성빈이 올 포디움을 이룬 건 기적적인 일이었다. 세계랭킹은 2위. 윤성빈은 5차, 8차 대회에선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그러나 이 결과는 올림픽의 유산과도 같은 것이었다. 국내에서 제대로 된 훈련을 할 수 없는 가운데 좋은 성적을 기대하는 건 어불성설이었다.

그 가운데 한줄기 빛이 비췄다. 진천선수촌 내 실내 스타트 훈련장이 생긴 것이다. 지난 7월 착공해 2개월간 공사 후 만들어졌는데, 봅슬레이와 스켈레톤, 루지 훈련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세계 최초 스타트 훈련장이다.

썰매야말로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잘 적용되는 종목인데 스타트 전체 기록만 표시되던 이전 훈련장과 달리 세부 구간 기록까지 확인할 수 있어 스타트 기록 향상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썰매경기장과 유사하게 평지에 지어진 것도 특징이다.

 

▲ 스타트 훈련을 하고 있는 봅슬레이 선수들. [사진=뉴시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용 감독은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을 준비하는 상황에서도 동계종목인 썰매 스타트장을 만들 수 있게 도와주신 신 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세계 여러 곳을 다녀봤지만, 이처럼 좋은 훈련장은 없는 것 같다. 꺼져가던 한국 썰매 희망의 불씨를 다시 살려보겠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평창 훈련장 폐쇄 이후 선수들을 나무라기도 미안할 만큼 여건이 좋지 않았다”며 “좋은 환경이 마련됐으니 선수들에게 쓴소리를 할 수 있는 면이 선 것 같다”고 전했다.

세계 1위에 도전하는 윤성빈은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3년이 남았다. 그때까지 꾸준한 기량을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지난 시즌에는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표로 모든 것을 맞추다 보니 놓친 것들도 많았다. 여유를 갖고 마음을 비운 채 경기에 나서다 보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원윤종은 “쾌적한 실내에서 훈련할 수 있게 돼 만족스럽다”며 “그동안 미비했던 점들을 보완해 더 나은 기록을 낼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꾸준히 기량을 끌어올려 베이징 올림픽에서 다시 한 번 시상대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