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04:46 (목)
경찰, 김인회·구현모 KT 현직 사장 2명 소환…이유는?
상태바
경찰, 김인회·구현모 KT 현직 사장 2명 소환…이유는?
  • 이수복 기자
  • 승인 2019.09.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수복 기자] 경찰이 KT 현직 사장(김인회·구현모)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KT의 경영 고문 위촉과정에서 비서실이 개입한 정황을 찾기 위해 두 사장을 소환했다는 것이 중론이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7일 KT 경영기획부문 부문장 김인회 사장과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두 사람은 황창규 KT 회장 취임 후 비서실장을 지낸 바 있는 회장의 측근들이다.

경찰, 김인회(왼쪽)·구현모 KT 현직 사장 2명 소환 [사진=연합뉴스]
경찰, 김인회(왼쪽)·구현모 KT 현직 사장 2명 소환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김인회·구현모 사장을 상대로 경영 고문 선임 경위와 보고 체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아직 입건되지는 않았다.

경찰이 사장 두 명을 조사한 만큼 황 회장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번 소환 조사는 KT 새 노조의 고발로 시작됐다. 실제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의 혐의를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KT노조 측은 고발장에서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퇴역 군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억여원의 보수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있을 뿐 아니라 각종 로비에 동원됐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해당 사건은 지난 4월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이영남)에 배당돼 수사지휘가 이뤄진 바 있다. 이후 지난 7월 경찰은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