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3:21 (화)
[SQ현장] "노래는 거짓말 못해"... '노래에 반하다' 윤상·성시경·거미·규현이 이끌 귀호강 러브스토리
상태바
[SQ현장] "노래는 거짓말 못해"... '노래에 반하다' 윤상·성시경·거미·규현이 이끌 귀호강 러브스토리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해외시장에 먼저 선보여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Love at First Song’의 한국판인 ‘노래에 반하다’가 베일을 벗었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XtvN ‘노래에 반하다’ 제작발표회에는 이원형 CP와 박주미 PD, 가수 윤상, 성시경, 거미, 규현이 참석했다.

 

‘노래에 반하다’ 규현 윤상 거미 성시경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 규현 윤상 거미 성시경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과 나이, 직업 등을 알지 못한 채 오직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매칭에 성공한 커플끼리의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린다.

앞서 ‘노래에 반하다’는 지난 2017년 CJ ENM이 자체 개발한 이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해외시장에 먼저 선보인 바 있다. 최근 미국 ‘아메리칸 아이돌’ 제작사, 스타 가수 존 레전드와 함께 미국판도 개발 중에 있다. 뿐만 아니라 호주와 덴마크, 영국, 스페인, 포르투갈 등 다수의 나라에서도 제작을 논의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노래에 반하다’ 연출을 맡은 이원형 감독은 “지난해 초 베트남에서 방송됐는데 당시 전작보다 2배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할 정도로 이슈가 됐었다. 미국은 물론, 유럽 등 전 세계에서도 방송도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래에 반하다’ MC 자리에는 슈퍼주니어 규현이 낙점돼 안정적인 진행과 흥미진진함을 극대화할 전망이다. 규현은 “촬영하는 내내 웃음이 사라지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 무엇보다 주변 지인들에게 원래 이런 얘기 안 하는데 이 프로그램을 꼭 보라고 추천해줄 만큼 좋은 프로그램이다”며 첫 방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한 그는 “내 손에 의해서 참가자들의 당락이 결정되지 않는다는 게 다행이었다. 못된 역할을 안 해도 돼서 좋았다. 내가 보기에는 다 합격을 주고 싶을 정도로 사랑스러운 분들이 많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노래에 반하다’ 윤상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 윤상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 하트 메이커는 가수 겸 작곡가인 윤상과 성시경, 거미가 활약할 예정이다. 거미는 “평소 연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관심 있게 보는 편이고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을 한 적도 있기 때문에 도움이 될까 해서 참여했어. 하지만 도움은 못 드리고 즐기느라 바빴다. 나도 굉장히 설렜고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있구나’, ‘이런 프로그램이 나올 수 있구나’ 생각했다. 신선하고 놀라운 경험을 느꼈다”고 전했다.

윤상은 “처음 섭외 받았을 때는 심사 자리에 있다 보니까 가창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시작하니까 ‘두 남녀 간의 케미라는 게 이런 거구나’, ‘노래가 조금 부족해도 지금 이 파트너를 여기서 같이 엮어주고 싶다’라는 본능에 가까운 기분들이 들었다. 노래를 평가하기 보다는 듀엣이 얼마큼 하모니가 어울리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노래에 반하다’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노래에 반하다’ 성시경 규현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 성시경 규현 [사진=스포츠Q(큐) DB]

 

성시경 또한 “내가 참가자로 나왔으면 ‘나도 행복하게 잘 살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할 정도로 출연자들이 매력 있고,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분들이 섭외가 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그렇다면 ‘노래에 반하다’ 제작진들이 하트 메이커로 윤상과 거미, 성시경을 캐스팅한 이유는 무엇일까.

박주미 감독은 “성시경은 우리나라 연애와 듀엣의 대명사니까 섭외했다. 윤상은 제작진도 보지 못하는, 노래할 때 나오는 세세한 감정들을 정확하게 캐치한다. 거미는 목소리만 들어도 반할 수 있는 분이고, 규현은 성시경이 강력 추천했다”며 네 사람을 섭외하게 된 배경을 고백했다.

‘노래에 반하다’ 하트 메이커 거미는 “느낌과 본능에 맡겼다. ‘두 남녀가 나를 설레게 한다’, ‘감정이 통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분들에게 하트를 드리고 있다. 노래를 잘하든 못하든 기준이 필요 없는 상황이었다”며 자신만의 선정 기준을 밝혔다.

윤상은 “아마 첫 방송을 보시면 매파 본능이 깨어날 거다. 말로 설명할 수 없다. 두 사람이 노래했을 때 어울리는지 아닌지의 본능적인 감정이 나오는 걸 보고 나도 놀랐다. 왜 다른 커플에 깊게 빠지는 지 녹화 끝나고 자괴감이 들기도 했다”며 미소를 보였다.

 

‘노래에 반하다’ 거미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 거미 [사진=스포츠Q(큐) DB]

 

‘노래에 반하다’ 박주미 PD는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해 “첫 질문이 ‘노래 잘하시냐’가 아니라 ‘정말 사랑이 하고 싶으세요?’였다. 간절하게 사랑을 하고 싶어하는 분들을 뽑았다. 노래를 못하더라도 사랑을 시작하면 그 노래가 아름답게 들린다. 사랑에 빠질 수 있는 남녀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비연예인이 출연하는 만큼 참가자 검증 부분에는 “4차 심층 면접을 진행했다. 출연자 선정하는데 3개월이 소요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노래에 반하다’ 최종 커플에게 주어지는 혜택에 대해 “듀엣곡도 상의하고 있고, 상금 부분도 정확히는 공개할 수 없지만 논의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올 가을 설렘과 귀호강을 모두 선사할 블라인드 듀엣 예능프로그램 XtvN ‘노래에 반하다’는 오는 20일 저녁 7시 40분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