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1:13 (토)
[SQ현장] "차가운 男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 '날 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가 그려낼 해동 로맨스
상태바
[SQ현장] "차가운 男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 '날 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가 그려낼 해동 로맨스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2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주현희 기자] 세계 최초 냉동인간이라는 자신들만의 동병상련 운명 속에 생겨버린 원초적이면서도 운명적인 러브스토리 ‘날 녹여주오’가 ‘해동 로맨스’라는 키워드를 내세우면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tvN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에는 신우철 감독과 백미경 작가, 배우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가 참석했다.

 

‘날 녹여주오’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작품이다. 생존하기 위해선 체온이 33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의 온도가 상승하는 설렘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게 되는 해동 로맨스 ‘날 녹여주오’는 국내 최초 ‘냉동인간’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백미경 작가는 “‘냉동 인간’이라는 소재가 신선하고 독특했다. 작가가 남들과 똑같은 생각을 하면 안 되니까 늘 머릿속에 새로운 이야기를 생각하고 있었고, 역설적인 스토리를 그려내고 싶었다. 차가운 남자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라며 ‘날 녹여주오’를 소개했다.

 

‘날 녹여주오’ 지창욱 원진아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 지창욱 원진아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는 캐스팅 단계 때부터 화제를 모았다. 군 전역 후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는 지창욱과 ‘대세 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원진아가 출연하기 때문.

신우철 PD는 “이미 여러 작품을 통해서 많은 캐릭터를 소화했기 때문에 연기력은 인정받은 배우”라며 지창욱을 섭외한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데뷔했을 때부터 주의 깊게 봤다. 아직 보여주지 않은 무언가가 있다고 확신했다. 그 전에 연기했던 캐릭터와 완전히 다르다”며 원진아의 매력을 극찬했다.

자신감이 넘치는 스타 예능 PD이자 자신의 프로그램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한 마동찬 역의 지창욱은 “대본을 받자마자 신선하고 재밌다는 느낌을 받았다. ‘냉동인간’ 소재가 흥미로웠고, 20년을 뛰어넘은 후의 인물관계도가 재밌었다”며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자랑했다.

“임원희 선배님이 극 중에서 제 후배로 나와요. 현장에서 선배들한테 반말을 사용하면서 촬영하는 게 재밌더라고요. 신나기도 했죠. 현실에서는 반말을 하지 못하잖아요.” (웃음)

또한 그는 함께 상대배우인 원진아와의 호흡에 대해 “이번에 처음 만났는데 극 중 캐릭터랑 많이 닮아서 보기에 좋았다. 드라마 톤이 너무 밝고 통통 튀는 장면들이 많아서 보는 재미도 있다. 방송 초반에 진아 씨가 고생하는 장면이 많은데 안쓰러우면서도 내가 고생을 안 하니까 다행이다 싶기도 하고. 약간의 고마움과 미안함을 동시에 느끼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날 녹여주오’ 윤세아 임원희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 윤세아 임원희 [사진=스포츠Q(큐) DB]

 

지창욱과 24시간만 냉동됐다가 깨어날 예정이었지만 20년이 지나버린 황당한 상황에 놓이게 된 아르바이트생 고미란으로 분한 원진아는 “힘든 점들이 많아서 주변 분들이 걱정해주셨는데 사실 나는 즐겼던 것 같다. 평소 해볼 수 없는 것들을 시도해볼 수 있었고 하면서도 신났다. 워낙 에너지가 많은 장르다보니까 다같이 고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 작품에서는 주로 멋있는 캐릭터를 하셨는데 이번에는 코미디라서 촬영 중 한 번씩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드는 포인트가 있다. 그럴 때마다 웃음을 참아가면서 ‘재밌게 나오겠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며 즐거웠던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특히 ‘날 녹여주오’의 지창욱은 “코미디 요소가 많다 보니까 그 안에서 얼마큼의 중심을 잡아야 하는지 쉽지 않았다. 작가와 이야기를 많이 했고, 현장에서 감독님이 연출적으로 많이 잡아주셨다. 내가 어떻게 하면 마동찬을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에 중점을 두고 작품에 임하고 있다”며 연기할 때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날 녹여주오’ 신우철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 신우철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원진아는 “고미란 캐릭터가 예상 밖 행동들을 많이 하기 때문에 상황 자체를 설득력 있게 표현하려고 고민했다”고 전했고, 윤세아는 “20년 전 너무나도 사랑했던 남자가 그 모습 그대로 나타나서 혼란을 겪는 인물이다. 개인적으로 애써 외면했던 감정들이 극 중 캐릭터랑 많이 닿아있어서 더 솔직해지고 자신을 위로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나한테는 의미가 있는 시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창욱과 냉동인간 프로젝트를 은밀하게 진행했던 TBO 방송국 국장 손현기로 분한 임원희는 “캐릭터 자체가 너무 좋았고, 작가와 대화 나눌 때 ‘다음에 다시는 코미디 안 할 것처럼 해보겠다’면서 턱에 쥐가 생길 정도로 리액션을 했다. 워낙 바쁘기 때문에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웃음이 나오기 힘든데 미소가 계속 지어진다.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날 녹여주오’ 백미경 작가 [사진=스포츠Q(큐) DB]
‘날 녹여주오’ 백미경 작가 [사진=스포츠Q(큐) DB]

 

끝으로 ‘날 녹여주오’의 백미경 작가는 시청률에 관한 질문에 “정말 모르겠다. 알 수가 없다. 가늠은 할 수 없지만 잘 나왔으면 좋겠다”며 겸손한 태도를 드러냈다.

임원희는 “열심히 찍고 있다. 첫 방송 시청률이 나온 뒤 앞으로 더 즐겁게 찍을 수 있는 시청률이 나왔으면 좋겠다. 빠른 시일 내에 10% 진입했으면 좋겠다. 그러면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고, 원진아와 윤세아 역시 고개를 끄덕였다. 지창욱은 “듣기만 해도 너무 행복하다”고 말하기도.

20년 세월을 보여줄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상상 초월한 스토리가 펼쳐지는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밤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