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21:24 (화)
류현진 홈런!!! LA다저스 답답하니 직접 쳤다
상태바
류현진 홈런!!! LA다저스 답답하니 직접 쳤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9.23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류현진 홈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진출 후 첫 홈런을 날렸다. 효율적인 피칭으로 역투하는 와중에 타석에서 '대형 사고'를 쳤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서 플레이볼한 콜로라도 로키스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 5회말 선두 타자로 등장, 우중월 홈런을 쳤다.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94마일(시속 151㎞) 패스트볼을 통타했다.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2013년 MLB LA 다저스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그린 아치다. 비거리 116m.

▲ 류현진.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마운드에선 5이닝을 2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6탈삼진 1실점으로 막았다.

아시아인 최초의 평균자책점 타이틀 수상을 향해 순항 중인 ‘몬스터’ 류현진이다. 2.35로 출발한 시즌 평균자책점(방어율)은 2.33으로 떨어졌다.

1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커터를 가운데 던졌다 개럿 햄슨에게 홈런을 헌납한 게 유일한 흠. 이후엔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2회 7구, 3회 9구로 투구수 관리도 됐다. 병살타도 2개 유도했다.

동료의 침묵으로 승수 추가가 쉽지 않아 보인 가운데 류현진이 직접 나섰다. 0-1에서 동점 홈런을 작렬했다. 류현진 중계(MBC) 중인 허구연 정민철 해설위원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LA 다저스 타선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상대로 4회까진 4안타 2볼넷을 뽑아냈으나 한 점도 못 냈다. 류현진은 2회말엔 2사 만루에 타석에 들어섰으나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류현진은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체이스 필드 원정 12승 이후 5경기에서 승리가 없다. 빅리그 7번째 시즌의 28번째 등판일정을 소화 중인 이번엔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