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4:39 (금)
배우 서강준, 믿고 보는 '화보장인' 면모 과시... "연기 갈증 늘 커"
상태바
배우 서강준, 믿고 보는 '화보장인' 면모 과시... "연기 갈증 늘 커"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배우 서강준이 매혹적인 카리스마를 뽐내며 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지난 23일 서강준은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W Korea) 10월 호에서 강렬한 눈빛과 독보적인 분위기를 담은 화보를 공개했다.

 

서강준 [사진=W Korea(더블유 코리아) 제공]
서강준 [사진=W Korea(더블유 코리아) 제공]

 

공개된 화보에서 서강준은 매혹적인 비주얼과 신비한 아우라로 대체 불가의 존재감을 발산했다. 또한 서강준은 한층 성숙해진 남자의 매력에 절제된 카리스마를 더하면서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강준은 연기의 쾌감을 언제 느끼는지 묻는 질문에 “‘컷’ 소리가 나올 때. 그 소리가 들림과 동시에 내가 그 장면을 어떻게 해냈는지 나도 대강 판단할 수 있다. 웬만큼 충족되는 연기를 했다 싶으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다가도 한순간에 스르르 누그러진다. 그래서 촬영장에서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고 답했다.

이어 “연기에 대한 갈증은 늘 크다. 내 연기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며 자신의 연기에 대한 생각을 덧붙였다.

 

서강준 [사진=W Korea(더블유 코리아) 제공]
서강준 [사진=W Korea(더블유 코리아) 제공]

 

서강준은 “나는 충분히 사랑받고 있다고 느낀다. 받을 만큼 받고 있는 사랑에 만족하고, 하지만 연기에 관해서는 여전히 목말라하며 사는 것, 이게 내가 지향하는 배우의 삶이다”라며 삶에 대한 자신의 뚜렷한 주관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서강준은 2020년 상반기 방영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임은섭 역에 캐스팅되어 촬영을 앞두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