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5:51 (화)
[SQ현장] "할 만한, 해야 되는 이야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범함이 특별함으로 바뀌는 순간
상태바
[SQ현장] "할 만한, 해야 되는 이야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범함이 특별함으로 바뀌는 순간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3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지난 2016년 출간 이후 2년 만에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스크린으로 재탄생한다.

3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가 진행된 가운데 김도영 감독과 배우 정유미, 공유가 참석했다.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사진=스포츠Q(큐) DB]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소설 속 ‘김지영’과 주변 인물들에 드라마와 스토리를 더해 새롭게 태어났다.

이날 정유미는 “설레기도 하고 빨리 관객들과 영화를 나누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공유 또한 “3년 만에 영화로 인사드리게 됐다. 좋은 영화에 정유미와 함께 출연해서 설렌다”고 말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첫 장편 영화 데뷔를 하게 된 김도영 감독은 “정유미와 공유가 출연해주신다는 얘기를 듣고 기뻤다. 극중 인물인 김지영과 정대현을 잘 표현해주실 거란 확신이 있었다. ‘나만 잘하면 되겠구나’ 싶었다”며 두 배우들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사진=스포츠Q(큐) DB]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사진=스포츠Q(큐) DB]

 

특히 김도영 감독은 “‘김지영’은 우리와 같은 평범한 인물이다. 평범함을 연기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어서 고민할 부분들이 많았다. 하지만 정유미를 만난 후 그 고민이 덜어졌다. 내 상상을 뛰어넘는 김지영 자체로 존재해줬다. 자신의 상처가 드러나는 순간도 굉장히 집중력 있게 연기해줘서 현장에서 나도 여러 번 울컥했던 적이 있었다. 어느 하나 애착이 안 가는 장면이 없을 정도로 너무 좋았다”며 정유미가 보여줄 ‘김지영’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 남편 정대현으로 분한 공유에 대해 “배려심이 있다고 믿는 소심함을 가진 남잔데 아내의 상처를 알고 굉장히 걱정하고 염려하는 캐릭터다. 보통의 남편, 보통의 평범한 인물을 연기했어야하는데 공유가 정말 많이 노력해주셨다. 본인의 배역을 잘 이해하고 장면 속에서 자신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잘 인지하더라. 김지영을 잘 서포트해줬다”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 공유 [사진=스포츠Q(큐) DB]
‘82년생 김지영’ 공유 [사진=스포츠Q(큐) DB]

 

그렇다면 정유미와 공유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어떤 부분에 매력을 느껴 출연을 결심하게 됐을까. 가장 먼저 정유미는 “나는 아직 결혼도 안 했고 육아도 해본 적이 없어서 공감을 느꼈다기 보다는 주변 사람들 생각이 많이 났다”면서 “‘김지영’을 표현하면서 바쁘다는 핑계로 외면하고 미안함을 느꼈던 마음들을 느껴보고 싶었다. 나를 좀 더 돌아보게 되고 부끄럽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공유는 “시나리오를 보고 가족 생각이 많이 났다. 나는 캐릭터를 선택할 때 ‘나와 닮은 점이 어디에 있을까’를 생각한다. ‘82년생 김지영’ 속 정대현에 동질감을 느낄 수 있었던 부분들이 있었다. 정대현은 ‘상대방이 내 말 때문에 혹여나 상처받지 않을까’라는 배려심이 있는 인물인데 나와 비슷한 것 같아서 공감됐다. ‘내가 대현이라면 어떻게 할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정유미와 공유의 세 번째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앞서 정유미와 공유는 영화 ‘도가니’와 ‘부산행’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두 사람은 ‘82년생 김지영’에서 처음으로 부부 케미를 보여줄 예정.

이에 정유미는 “전작들에서는 직접적으로 대면할 기회가 많지 않았었는데 그 사이에 공유와 더 편해진 사이가 됐다. 이후 이 역할을 맡게 돼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공유 역시 “같이 어른이 돼가는 느낌이어서 좋았다. 정유미는 참 변함없는 배우 같다”고 덧붙였다.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은 “원작은 신문기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에피소드를 나열하는 형식”이라면서 소설과 영화의 다른 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소설에는 큰 서사나 드라마가 없기 때문에 영화적 이야기로 서사를 어떻게 구축해야 되는지 고민을 많이 했어요. 관객들이 김지영에 이입하고 김지영을 따라서, 김지영을 통해서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이야기가 돼야 하죠. 또 그 과정에서 김지영과 관계를 맺고 있는 주변인들의 이야기도 조금 더 섬세해야 된다고 생각했어요. 이러한 감정적인 부분들에 특별히 신경 써서 영화 이야기가 더 풍성해진 것 같아요.”

끝으로 김도영 감독은 “원작이 사회에 많은 화두를 던졌고 내 첫 장편 데뷔작으로서 원작이 지닌 가치를 훼손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 이야기는 할 만한 이야기고, 해야 되는 이야기다. ‘82년생 김지영’이 상업 영화 틀 안에서 제작된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일”이라면서 소설을 영화로 제작하게 된 소회를 털어놨다.

가까운 지인들과의 관계 안에서 감정을 쌓아가는 김지영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담아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