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23:33 (토)
[스몰톡Q]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로켓펀치에 솔로 데뷔 응원 받아... 밥 사주고 싶어"
상태바
[스몰톡Q]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로켓펀치에 솔로 데뷔 응원 받아... 밥 사주고 싶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러블리즈 케이(김지연)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활동에 나서는 가운데 같은 소속사 후배 걸그룹인 로켓펀치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울림엔터테인먼트 사옥 인근 카페에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오버 앤 오버(Over and Over)’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러블리즈 케이(김지연)는 “로켓펀치 멤버들과 아직 친분이 없어서 노래를 들어보진 못했을 거다. 하지만 매니저를 통해 ‘기대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밥이라도 사주고 싶다”고 말했다.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로켓펀치는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러블리즈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인 걸그룹으로 지난 8월 ‘핑크 펀치(PINK PUNCH)’를 발매하며 데뷔했다. 한솥밥을 먹고 있는 만큼 로켓펀치와 남다른 친분을 자랑할 것 같았지만 케이(김지연)는 “서로 바쁜 스케줄 탓에 만날 기회가 많이 없었다”며 아쉬운 표정을 지은 뒤 “공연, 쇼케이스를 개최하면 직접 가서 응원을 해주는 편이다. 가수에게는 이런 응원이 큰 힘이 된다”고 전했다.

“같은 회사에 소속돼있다 보니까 애정이 많이 가요. 친하지 않아도 꾸준히 모니터를 하고 있죠. 너무 잘하고 있더라고요. 이번 솔로 앨범을 통해서 정말 친해지고 싶어요. 제가 조언해줄 입장은 아니지만 꼭 밥이라고 사주고 싶어요.” (웃음)

특히 케이(김지연)는 “첫 후배 걸그룹인 만큼 책임감이 남다를 것 같다”는 물음에 “‘러블리즈 케이 선배처럼 되고 싶다’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 본받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면서 “우리가 연습생 때는 인피니트 선배님을 바라보면서 데뷔를 꿈꿨었다. 우리도 로켓펀치에게 그런 선배가 될 수 있도록 지금도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후배 걸그룹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고 싶다는 케이(김지연). 그렇다면 반대로 그의 롤모델은 누구일까?

러블리즈 케이(김지연)는 “보아 선배님이 내 롤모델이다. 이미 여러 장르를 잘 해내셨는데 지금도 노력을 멈추시지 않는다. 그런 자세를 배우고 싶다. 나 또한 다양한 장르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며 솔로 데뷔를 준비하면서 보아의 활동들을 많이 참고했다고 고백했다.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케이(김지연)는 로켓펀치 뿐 아니라 가족 같은 러블리즈 멤버들에게도 가슴 따뜻한 응원을 받았다고.

그는 “음원이 공개되는 날 들려주고 싶어서 꽁꽁 싸매고 있었는데 너무 궁금해 하면서 삐지기도 하더라. 그래서 들려줬더니 ‘케이가 잘 할 수 있는 음악이다’, ‘진짜 케이 같다’, ‘노래 너무 좋다’고 해줘서 힘이 됐다. ‘절대 기죽지 말라’면서 용기도 줬다”고 털어놨다.

러블리즈 케이가 아닌 본명 김지연을 내세우면서 기존 이미지와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담은 첫 번째 미니앨범 ‘오버 앤드 오버(Over and Over)’는 오늘(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