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23:15 (월)
임창용 복귀? 삼성 마무리 숨통 트이나
상태바
임창용 복귀? 삼성 마무리 숨통 트이나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3.2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지만, 시범경기서 신뢰 못줘…류중일 감독도 '천군만마' 반겨

[스포츠Q 박상현 기자] 임창용(38)의 시카고 컵스 방출 소식에 국내 프로야구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시카고 컵스의 소식을 전문적으로 전하는 '시카고 컵스 온라인'은 25일(한국시간) 임창용이 팀에서 방출 조치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임창용의 메이저리그 도전도 막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 컵스가 마이너리그행 통보 뒤에 임창용을 방출했다는 것은 시카고 컵스의 정책이라기보다는 임창용 본인의 의지가 더해진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임창용은 메이저리그가 아니면 더이상 의미가 없다는 말을 직간접적으로 해왔기 때문에 임창용 스스로 방출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시카고 컵스를 이끌고 있는 테오 엡스타인 단장도 팀을 리빌딩하면서 주로 젊은 유망주들에게 기회를 주고 있어 나이가 적지 않은 임창용에 대한 부담을 적지 않게 갖고 있었던 터였기에 임창용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 임창용이 시카고 컵스에서 방출 조치되면서 국내 프로야구로 돌아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임창용이 한국으로 돌아올 경우 우선협상권을 갖고 있는 삼성과 계약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삼성에서 뛰었던 2007년 경기에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는 임창용. [사진=뉴시스]

임창용이 일본 야쿠르트로 이적할 당시 임의탈퇴 신분으로 떠났기 때문에 국내 프로야구로 복귀한다면 삼성이 우선 협상팀이 된다.
 
삼성으로서는 임창용의 국내 복귀를 당연히 반긴다. 오승환(32)을 한신으로 보내 마무리가 불안한 상황에서 일본 프로야구에서 '미스터 제로'로 통했던 임창용에게 뒷문을 맡긴다면 그 든든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임창용은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서 시속 150km대의 공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마무리를 찾고 있는 삼성으로서는 딱 맞는 카드다.

이 때문에 류중일 감독은 이미 오래 전부터 임창용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었다. 류 감독은 지난해 12월 괌에서 개인훈련을 하던 임창용에게 삼성으로 돌아올 생각이 있는지 직접 전화를 걸어 묻기도 했다. 당시에는 임창용의 메이저리그 재도전 의사가 강했고 삼성이 시카고 컵스에 이적료를 지급해야 했기 때문에 성사되지 못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 방출선수 신분이기 때문에 임창용의 거취 선택이 자유롭고 삼성도 이적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류중일 감독도 지난 24일 미디어데이에서 "임창용이 복귀한다면 천군만마를 얻는 것"이라고 말해 그의 행보에 대한 관심을 숨기지 않았다.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임창용이 시카고 컵스에서 방출되면서 임창용에 대한 우선 협상권을 갖고 있는 삼성이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류중일 삼성 감독도 지난 24일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 행서에서 "임창용의 복귀는 천군만마를 얻는 것"이라고 반겼다.

삼성이 임창용을 데려오게 된다면 4연패 목표도 한층 구체화될 전망이어서 국내 프로야구 판도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이다.

아직까지 섣부른 예측은 금물이지만 현재 삼성을 포함한 대부분 팀이 마무리 부진 또는 불안으로 고민하고 있다. 모든 팀이 '도토리 키재기'인 상황에서 삼성이 확실한 마무리를 갖게 된다면 경쟁 팀을 압도할 수 있는 전력을 갖추게 된다.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개막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시간은 그렇게 촉박하지 않다. 이미 임창용은 스프링캠프 때부터 몸을 만들어왔기 때문에 언제 계약하더라도 당장 투입될 수 있다. 삼성이 임창용 영입에 성공해 올시즌 프로야구 판도를 확 바꿔놓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