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2:59 (월)
피파랭킹 202위 스리랑카 잡으러 손흥민-김신욱-이강인 출동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일정]
상태바
피파랭킹 202위 스리랑카 잡으러 손흥민-김신욱-이강인 출동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일정]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0.10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202위 스리랑카를 상대로 ‘닭 잡는데 소 잡는 칼을 쓴다’는 축구팬들의 비아냥섞인 비판에도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가용할 수 있는 최선의 선발 명단(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안방에서 이번 아시아 지역예선 최약체를 상대하더라도 조금의 방심도 허락하지 않고 북한전까지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볼 수 있다.

피파랭킹 37위 한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스리랑카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2차전(MBC, 웨이브, 네이버스포츠 생중계)에 나선다.

김신욱과 손흥민, 황희찬이 스리톱으로 나서고 이강인과 남태희 2명의 공격형 미드필더가 2선에서 공격에 가담한다. 포백은 백승호가 보호하고 수비 라인은 왼쪽부터 홍철, 권경원, 김민재, 김문환이 구성하며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낀다.

손흥민, 이강인 등 가용할 수 있는 최정예 명단을 구성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많은 팬들이 기대했던 이강인의 국내 A매치 데뷔가 성사됐다. 또 1년여 부상 공백기를 딛고 대표팀 호출을 받은 남태희가 바로 선발을 꿰찬 것이 눈에 띈다. 후반 경기 상황에 따라 벤치에서 대기 중인 다양한 유형의 공격자원이 활용될 것으로 점쳐진다.

‘벤투호’는 전력 열세에 놓인 스리랑카가 내려앉아 전원수비에 치중할 공산이 큰 만큼 밀집수비를 파훼하기 위해 공격의 세밀함을 다듬는데 집중했다.

지난달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2-2로 비기고,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에서 2-0 진땀승을 거두는 등 기대에 걸맞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한 만큼 안방에서 시원한 화력 시위를 보여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혹사 논란이 있는 주장 손흥민의 경우 얼마나 많은 시간을 소화할지 역시 관심사다. 또 새롭게 명단에 발탁된 20세 이하(U-20) 대표팀 출신 센터백 이재익의 ‘깜짝’ A매치 데뷔 성사 여부에도 시선이 쏠린다. 

스리랑카와 역대 상대전적은 모든 연령별 대표팀 통틀어 4전 4승이며 A대표팀 간 40년 전 유일했던 맞대결에선 6-0 대승을 거둔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