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2:59 (월)
이강인, 달리 '될성부른 떡잎'일까 [한국 스리랑카 하이라이트]
상태바
이강인, 달리 '될성부른 떡잎'일까 [한국 스리랑카 하이라이트]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0.11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유망주로 자리매김한지는 벌써 오래됐다.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했던가. 국내 A매치 데뷔전이자 자신의 A매치 두 번째 경기에서 이강인이 그 진가를 제대로 발휘하며 2만 관중을 열광시켰다.

이강인은 10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2차전 홈경기에 4-3-3 전형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도움을 기록하며 8-0 대승에 한 몫 톡톡히 했다.

만 18세로 올여름 폴란드에서 열린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시키며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을 거머쥔 이강인은 올림픽(U-22) 대표팀도 건너뛰고 곧장 성인 대표팀으로 월반해 9, 10월 연달아 A매치에 출전하며 재능을 과시했다.

[화성=스포츠Q 김의겸 기자] 이강인이 경기를 마친 뒤 취재진 앞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지난달 조지아와 평가전을 통해 역대 최연소 A매치 데뷔 7위에 이름을 오른 이강인은 10월 A매치 경기일정에 다시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부름을 받더니 월드컵 예선전에서도 당당히 선발을 꿰찼다.

비록 피파랭킹 202위 아시아에서도 최약체로 꼽히는 상대였을지라도 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을 완전히 매료시키기까지는 채 몇 분이 걸리지 않았다.

객관적 전력에서 두 수는 아래로 평가받는 스리랑카를 상대로 한국은 공격에 무게중심을 둔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이강인은 빌드업의 시발점 역할을 하는 백승호를 도와 공을 좌우로 뿌리고 전방으로 찌르며 플레이메이커 구실을 했다.

킥오프 직후부터 특유의 턴 동작을 활용한 탈압박과 정확한 횡패스로 탄성을 자아낸 이강인은 전반 11분 선제골의 기점이 됐다. 좌측으로 빠져드는 홍철에 정확한 침투패스를 넣었고, 홍철이 내준 공을 손흥민이 마무리했다.

전반 21분 이강인은 세트피스에서 날카로운 킥 능력도 뽐냈다. 왼발 코너킥으로 황희찬의 팀 세 번째 골을 도왔다. 

이강인이 자신의 국내 첫 A매치 경기에서 2만 관중을 제대로 매료시켰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팀이 4-0으로 앞선 뒤에는 두 차례 마르세유 턴 동작으로 압박을 벗어난 뒤 정확한 후속 동작으로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자신감이 붙자 몇 차례 중거리 슛으로 스리랑카 골문도 위협했다.

지난 1월 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수비라인을 잔뜩 내린 피파랭킹 100위권 팀들을 상대로 파이널 서드(경기장을 가로로 3등분 했을 때 상대 진영)에서 공격 작업의 세밀함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날 이강인의 플레이는 아시안컵 당시 경기를 주도하고도 빈약한 득점력에 매 경기 질타 받았던 한국에 딱 필요로 한 요소들로 가득했다. 처져 있을 때는 빠르게 공을 빈 곳으로 전환하고, 침투하는 동료들을 향해 정확한 패스를 배달했으며 필요할 때는 직접 마무리까지 시도했다.

경기를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주장 손흥민은 “나도 어릴 때 대표팀에 들어왔지만 (어린 나이에 잘 하는 게) 쉬운 게 아니다. 너무 잘해줘 고맙다. 기다려주면 어린 선수들이 더 강팀과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도와주고 싶다”는 말로 이강인 등 성인 대표팀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는 후배들을 격려했다.

이강인은 “준비한 걸 잘 보여주면서 좋은 경기하고 승리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 팬들 앞에서 거의 처음으로 경기하는 것 같아 특별했다. 더 열심히 해서 계속 이런 자리에 올 수 있도록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강인은 중원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관중석에서 환호를 유발했다. [사진=연합뉴스] 

벤투 감독은 “25명 중 오늘 경기에 어떤 23명이 필요한지 생각해 엔트리를 꾸렸다. 그 안에서 또 어떤 11명이 적합한지 고민해 결정했다”며 “다음 경기에서 베스트일레븐이 바뀔 가능성은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이날 이강인이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것은 스리랑카보다 더 강한 북한전에 이재성, 권창훈, 황인범 등 기존에 2선을 책임지던 선배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서였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강인은 단 두 경기 만에 선배들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 기술을 갖췄음을 보여줬다. 당분간 지역예선에서 수비 일변도로 나설 팀들을 만나는 ‘벤투호’에 꼭 필요한 인재임을 많은 팬들 앞에서 증명한 셈이다. 

18세 나이로 라리가(스페인 1부) 명문 발렌시아에서 로테이션 자원으로 활약하며 데뷔골까지 넣을 수 있었던 이유를 이날 국내 팬들 앞에서 처음 제대로 선보였다. 

월드컵이 열리는 2022년에 이강인은 여전히 만 21세다. 이강인은 ‘김학범호’가 2020 도쿄 올림픽에 진출할 경우 주전으로 뛸 공산도 크다. 뛰어난 기술은 물론 리그에서 또 대표팀에서 경험까지 차곡차곡 쌓는다면 월드컵 때 즉시전력감으로 뛸 수 있는 ‘될성부른 떡잎’임을 알린 경기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