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2:59 (월)
'8점차 대승'보다 더 반가운 '2선 자원'들의 활약
상태바
'8점차 대승'보다 더 반가운 '2선 자원'들의 활약
  • 김대식 명예기자
  • 승인 2019.10.11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대식 명예기자] 이강인을 비롯한 2선 자원들의 활약은 스리랑카 전에서 거둔 또 하나의 성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2차전에서 스리랑카를 상대로 8-0 대승을 거뒀다.

스리랑카를 상대로 자신의 날카로움을 보여준 이강인 [사진출처=연합뉴스]
스리랑카를 상대로 자신의 날카로움을 보여준 이강인 [사진출처=연합뉴스]

스리톱으로 나선 김신욱(상하이 선화),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이 7골을 합작하면서 승리에 일등공신이 됐지만 2선 자원들의 날카로운 공격지원은 8골차 대승의 활력소가 됐다. 특히 스리랑카 전에 나섰던 2선 자원들인 이강인(발렌시아), 남태희(알 사드), 권창훈(프라이부르크) 등이 최근 대표팀에서 활약이 부족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들의 활약은 대표팀과 벤투 감독의 향후 전술 전략 구사에 굉장히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먼저 4-3-3 포메이션의 우측 미드필더로 선발 투입된 이강인은 단연 압도적이었다. 화려한 탈압박을 기반으로 정교한 패스(키패스 6회 기록, 1위) 능력을 과시하며 자신이 왜 한국 축구의 ‘기대주’인지를 증명했다. 벤투 호 초창기시절 벤투의 ‘황태자’로 불리며 핵심 자원으로 떠올랐지만 큰 부상 때문에 1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남태희는 실력이 녹슬지 않았다는 것을 경기장에서 보여줬다. 좌측 미드필더로 나선 남태희는 저돌적인 돌파와 부드러운 2자, 3자 패스로 공격의 연결고리 역할을 제대로 수행했다.

부상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가진 남태희 [사진출처=연합뉴스]
부상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가진 남태희 [사진출처=연합뉴스]

교체로 투입된 권창훈과 이동경(울산 현대)의 활약도 돋보였다. 최근 소속팀 프라이부르크에서 출전을 꾸준히 하지 못하고 있는 권창훈은 대표팀에서 약 1년6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난 9월 조지아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동경도 투입되자마자 중앙과 측면을 왕성하게 오가며 번뜩이는 연계플레이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사실 홈에서 열린 경기인데다 스리랑카 전력이 최약체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벤투호 출범 이후, 자신의 능력을 입증할 시간이 부족했던 이들에게 스리랑카 전 활약은 특별한 의미로 작용할 수 있다. 벤투 감독이 부담스런 평양 원정을 앞두고 선발명단 변화를 예고한 만큼 대표팀 2선 자원들이 북한과의 경기에서 어떤 활약을 이어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 북한과 2차 예선 3차전을 갖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