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03:37 (월)
[공식입장] SM 측, "설리 빈소·발인 비공개... 마지막 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도록"
상태바
[공식입장] SM 측, "설리 빈소·발인 비공개... 마지막 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도록"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15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장례가 비공개로 치러진다.

지난 14일 오후 SM엔터테인먼트는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리 [사진=스포츠Q(큐) DB]
설리 [사진=스포츠Q(큐) DB]

 

이날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의 빈소,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분들이 원치 않고 있다. 너그러운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설리 측은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설리 [사진=스포츠Q(큐) DB]
설리 [사진=스포츠Q(큐) DB]

 

앞서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사망한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설리 매니저는 경찰에 “전날 오후 6시 30분쯤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되지 않아 이날 설리의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발견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과학수사대와 현장 감식을 벌였지만, 현재까지 다른 범죄의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는 유서는 아니지만 설리의 심경이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유서나 일기는 아니고 평소 심경을 담은 메모”라면서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