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04:57 (수)
[SQ현장] "청소년 관람 위해 청불→15세 편집"... '얼굴없는 보스' 천정명X진이한, 상남자 세계 속으로
상태바
[SQ현장] "청소년 관람 위해 청불→15세 편집"... '얼굴없는 보스' 천정명X진이한, 상남자 세계 속으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2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실화를 바탕으로 실제 조폭 세계의 처절함과 리얼함을 담은 영화 ‘얼굴없는 보스’. “건달들의 비참한 말로를 통해 젊은 세대들에게 올바른 선도가 될 수 있는 영화가 되길 염원한다”는 송창용 감독의 기획 의도대로 영화 ‘얼굴없는 보스’가 전 세대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할 수 있을까.

송창용 감독은 “영화를 처음 만들었을 때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후반부에 잔인한 장면들을 편집하면서 가족과 형제 키워드에 초점을 맞췄다. 청소년들이 ‘얼굴없는 보스’를 보고 조직과 건달, 폭력에 관한 행동들을 안 했으면 좋겠다”며 영화 ‘얼굴없는 보스’가 수능 이후 개봉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얼굴없는 보스’ 제작보고회가 진행된 가운데 송창용 감독과 배우 천정명, 진이한, 이하율, 김도훈이 참석했다.

 

영화 ‘얼굴없는 보스’ 이하율, 진이한, 천정명, 김도훈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얼굴없는 보스’ 이하율, 진이한, 천정명, 김도훈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얼굴없는 보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건달 세계를 다룬 작품이다. 멋진 남자로 폼 나는 삶을 살 수 있을 거란 일념으로 최고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끝없는 음모와 배신 속에 모든 것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보스의 실화 감성 느와르 장르다.

송창용 감독은 “작업하면서 건달에 대해 알아보게 됐는데 실제 조폭들에게는 보스가 없더라. 조폭 세계에는 보이지 않는 인물들이 또 있다”며 영화 제목을 ‘얼굴없는 보스’로 짓게 된 이유를 소개했다.

영화 ‘얼굴없는 보스’는 배우 천정명의 스크린 복귀작으로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천정명은 ‘얼굴없는 보스’에서 가족과 동료들을 파멸로 몰고 갈 수밖에 업슨 건달의 숙명과 보스의 자리를 지켜야하는 권상곤 역을 맡았다.

천정명은 “로맨틱코미디와 멜로에 가까운 작품을 많이 했었지만, 남자다운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었다. ‘이미지를 바꿔보자’는 차원에서 ‘얼굴없는 보스’ 출연을 결정했다”며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또한 그는 “멋진 남자다. 가족들에게 효도할 수 있는 아들로서 부모님과 멋진 삶을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운동하는 친구들과 안 좋은 유혹에 빠지면서 건달 세계에 흡수됐고, 그 안에서 소용돌이 친 것처럼 수많은 일이 벌어진다”며 자신이 분석한 영화 속 권상곤 캐릭터를 설명했다.

 

영화 ‘얼굴없는 보스’ 천정명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얼굴없는 보스’ 천정명 [사진=스포츠Q(큐) DB]

 

배우 진이한은 권상곤(천정명 분)의 곁에서 그의 생을 동행해나가는 오른팔 구철회로 분했다. 진이한은 “상곤 뒤에서 묵묵히 지켜주고 보필하는 인물이다. 고등학생 때는 권투부 선후배였다. 철회는 항상 ‘상곤은 좋은 사람이다’라고 생각하면서 안 좋은 일이 생겨도 의리를 중요시하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영화 ‘얼굴없는 보스’에는 진이한이 맡은 구철회와 마찬가지로 권상곤(천정명 분)에게 의지하는 캐릭터가 두 명 더 등장한다. 바로 박태규(이하율 분)과 영재(김도훈 분)다.

배우 이하율은 “책임감이 굉장히 강한 친구다. 의리도 있고 정도 많다. 형에게는 좋은 동생이, 친구한테는 기댈 수 있는 좋은 친구, 동생에게는 좋은 형이 되고 싶은 인물이다. 겉은 강해보이지만 한편으로는 여리기도 하다”고 전했다.

김도훈은 “자신이 맡은 영재 캐릭터에 대해 ”단 하나밖에 없는 가족인 누나를 지키다가 교도소에 들어간다. 영화가 진행될수록 히든카드 같은 행동을 한다. 말하는 걸 보면 ‘나쁘고 거친 친구구나?’ 싶지만 형들과의 브로맨스도 많기 때문에 무섭기도 하면서 어린애 같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영화 ‘얼굴없는 보스’ 진이한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얼굴없는 보스’ 진이한 [사진=스포츠Q(큐) DB]

‘진짜 건달의 세계’를 표현한 만큼 영화 ‘얼굴없는 보스’ 촬영 현장은 다소 무겁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을 것 같지만, 김도훈은 “막내라서 촬영 현장이 무서웠는데 형들이 전부 천사다. 내가 오히려 형이 된 기분이었다. 너무 잘 챙겨주셔서 감사하고 편했다”며 천정명, 진이한, 이하율에게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진이한 또한 “천정명은 진짜 잘생겼다. 얼굴도 너무 작고 눈빛이 좋은 배우라고 생각한다”면서 함께 작품에 출연한 배우들을 향해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이하율은 ‘배우 냄새’가 친구에요. 막내 김도훈도 굉장히 재밌고,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에요. 22살인데도 불구하고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고요. 세 분 모두 저보다 더 매력이 많은 배우고 다들 즐겁게 촬영했어요.”

 

영화 ‘얼굴없는 보스’ 이하율, 김도훈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얼굴없는 보스’ 이하율, 김도훈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얼굴없는 보스’는 느와르 장르를 선택한 만큼 액션신에도 비중을 많이 뒀다. 특히 천정명은 “액션스쿨에 가서 2-3개월 정도 연습했다. 워낙 몸 쓰는 걸 좋아했던 터라 힘든 점은 없었다. 오히려 하면 할수록 재밌어서 에너지를 뿜어냈던 것 같다. 액션신이 적어 아쉬운 마음에 감독님께 ‘액션신을 더 폭넓게 만들어주면 안 되냐’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충분히 즐기면서 했다”며 천정명표 액션 연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진이한은 “실제로 천정명은 주짓수를 8년 넘게 했다. 권투도 잘하더라. 기본기가 충실했다. 운동을 워낙 잘해서 액션 합을 맞출 때도 금방 했다. 몸을 정말 잘 쓰는 배우다. 멋있더라”며 천정명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다들 고생해서 열심히 만들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는 천정명, 진이한, 이하율, 김도훈의 영화 ‘얼굴없는 보스’는 내달 21일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