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03:11 (금)
[SQ현장] "70년 장수하는 '완벽돌' 되고파"... 아리아즈, 6人 6色 매력 담은 눈물의 데뷔
상태바
[SQ현장] "70년 장수하는 '완벽돌' 되고파"... 아리아즈, 6人 6色 매력 담은 눈물의 데뷔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신인 걸그룹 아리아즈가 여섯 소녀들의 이야기와 아름다운 선율을 담은 새 앨범을 발매하면서 케이팝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그랜드 오페라(Grand Opera)’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아리아즈 다원과 시현은 “너무 떨려서 머릿속이 새하얗게 됐다. 얼떨떨하기도 하고 이 자리에 서 있는 게 꿈만 같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아리아즈(ARIAZ) 윤지, 다원, 시현, 여리, 효경, 주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ARIAZ) 윤지, 다원, 시현, 여리, 효경, 주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 데뷔 앨범이자 독특한 세계관을 보여주는 ‘그랜드 오페라(Geand Oprea)’는 화려하고 대규모적인 오페라를 의미하는 용어로 음악 뿐 아니라 퍼포먼스, 스토리가 연계된 한 편의 작품을 연상케 하는 앨범이다.

특히 아리아즈는 앞으로 공개될 세 장의 미니앨범을 통해 대중들에게 들려주고자 하는 이야기와 보여주고 싶은 무대를 차근차근 선보일 예정이다.

아리아즈의 신보 타이틀곡은 ‘까만 밤의 아리아’다. 글리치합(Glitch Hop) 요소가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댄스곡으로 앞으로 성장해갈 아리아즈의 첫 단추 같은 곡이다. 또한 이들은 ‘그랜드 오페라’라는 앨범 콘셉트에 맞춰 주인공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독창이란 의미를 지닌 아리아(Aria)를 주제로 한 편의 환상극 같은 이야기를 가사로 풀어냈다.

이날 아리아즈 윤지는 “노래를 듣자마자 ‘이건 아리아즈 음악이구나’라는 인식을 심어드리고 싶다. 이미 7년의 기간 동안 연습을 하면서 탄탄한 팀워크를 쌓아왔기 때문에 앞으로 70년 정도는 버틸 수 있을 것 같다”며 아리아즈만의 매력으로 ‘팀워크’를 손꼽았다.

또한 효경은 “신인인 듯, 신인 아닌, 신인인 아리아즈로서 신인이지만 무대에서는 완벽하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아리아즈 다원은 “팀워크가 좋은 팀인 만큼 오래오래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 에이핑크 선배님처럼 7년 징크스를 깨고 그 이상 오래오래 함께 할 수 있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리아즈(ARIAZ) 윤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ARIAZ) 윤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는 다수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긴 연습생 기간을 보내면서 ‘완성형 아이돌’이라고 주목을 받기도 했다. 특히 윤지는 7년간 연습을 했던 시간에 대해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셨지만 개인적으로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는 시간이어서 오히려 지치지 않고 원동력이 됐다”며 미소를 보였다.

이어 “오늘 아침까지 실감이 안 났다. 눈이 부을까봐 멤버들끼리 눈물을 꾹 참으면서 ‘정말 열심히 하자’, ‘사랑한다’는 말을 나눴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리아즈(ARIAZ) 주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ARIAZ) 주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는 데뷔만을 바라보며 연습생 시절에 꿈꿔왔던 프로그램을 하나씩 고백하기도 했다. 가장 먼저 윤지는 “‘맛있는 녀석들’에 출연하고 싶다. 7년 동안 체중관리를 열심히 했는데 이제는 합법적으로 맛있는 음식을 하루 종일 먹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리아즈 여리는 ‘런닝맨’을 지목하며 “멤버 모두가 체력적으로 뒤처지지 않는 그룹이기 때문에 ‘런닝맨’에서 아리아즈의 체력과 열정을 불태울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다원은 “오랜 시간 동안 연습하면서 많은 장르의 노래를 불렀다. 때문에 들려드리고 싶은 음악이 많다. 음악으로 소통하는 게 아리아즈의 목표”라며 ‘비긴어게인’ 출연을 희망했다.

아리아즈 주은은 “‘아는형님’에 나가고 싶다. 멤버들과 게임을 하면서 팀워크를 더 쌓고 싶다”고 말했고, 효경은 “강원도에서 태어나고 오래 살아서 어디서도 오래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다.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아리아즈(ARIAZ) 윤지, 다원, 시현, 여리, 효경, 주은 [사진=스포츠Q(큐) DB]
아리아즈(ARIAZ) 윤지, 다원, 시현, 여리, 효경, 주은 [사진=스포츠Q(큐) DB]

 

끝으로 아리아즈 주은은 “‘실력돌’, ‘완벽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 노래면 노래, 퍼포먼스면 퍼포먼스, 뭐 하나 빠짐없이 실력 있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며 아리아즈의 행보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각 분야별 최고의 스태프진이 기획 단계부터 음반 제작까지 치밀하게 계획하면서 6인 6색의 매력을 담은 ‘그랜드 오페라(Geand Oprea)’는 오늘(2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