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06:28 (금)
"사랑한 죄밖에"... 하나경,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의혹 인정
상태바
"사랑한 죄밖에"... 하나경,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의혹 인정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25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배우 하나경이 남자친구의 목을 조르고 승용차로 위협하는 등 데이트 폭력을 저질러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30대 여배우 의혹을 인정했다.

지난 24일 오후 하나경은 개인 아프리카TV 방송에서 “기사가 과대포장 되어서 오해할 수 있을 것 같아 말씀을 드리려 한다. 지금은 남자친구가 없다. 너무 많이 힘들었다. 지금 헤어진 지 1년 정도 됐는데 1년 동안 발을 뻗고 잔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하나경 [사진=아프리카TV 하나경 방송화면 캡처]
하나경 [사진=아프리카TV 하나경 방송화면 캡처]

 

앞서 같은날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변성환 부장판사)은 특수협박, 특수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30대 여배우 A 씨에게 징역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17년 7월 유흥업소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B 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데이트 폭력을 휘둘렀다. A 씨는 지난해 10월 식당에서 말다툼하던 중 화가 난 B 씨가 자동차에 동승하지 않고 걸어서 귀가하자 승용차로 돌진해 들이받을 듯이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B 씨가 해당 사건을 경찰에 신고하자 격분한 A 씨는 B 씨를 밀치고 목을 조르고 손목을 꺾는 등 폭행한 혐의도 함께 받는다.

특히 A 씨는 B 씨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며 다른 여자들을 만나는 데 앙심을 품고 온라인 메신저 단체방에서 B 씨를 비방한 것 외에도 주거침입, 폭행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각 폭력범죄 개개의 죄질은 다른 폭력사건과 비교해 그리 중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면서도 “피고인은 사건 이전에도 교제하던 남성들에게 데이트 폭력으로 여러 번 벌금형을 받았다. 자동차로 피해자의 신체에 위해를 가하는 등 점점 내용이 중해지고 있다. 피고인이 피해자와 앞으로 교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하는 점, 피해자에게도 책임이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하나경 [사진=아프리카TV 하나경 방송화면 캡처]
하나경 [사진=아프리카TV 하나경 방송화면 캡처]

 

해당 보도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데이트 폭력 여배우’ A 씨가 배우 하나경이 아니냐”는 의견을 쏟아냈고, 하나경이 같은날 오후 아프리카TV를 통해 방송을 진행하자 시청자들은 “이번 의혹에 대한 해명을 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하나경은 “뉴스를 못 봤다. 방송을 마치고 확인하겠다. 나는 남자친구가 없다”며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아프리카TV 하나경 방송 매니저 또한 “기사화된 건 하나경이 아니다. 그런 사건이 있을 때도 하나경은 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논란이 거세지면서 유명 검색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자신의 이름이 올랐다는 이야기를 듣자마자 방송을 잠시 중단한 뒤 복귀했다. 이후 하나경은 “많이 아픈 과거라서 말씀을 안 드리려고 했는데 솔직히 이야기하려고 한다. 데이트 폭력 여배우는 내가 맞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하나경은 “보도된 기사처럼 말다툼을 한 뒤 집에서도 실랑이를 벌였다. 경찰에 신고하려고 하길래 하지 말라고 하면서 다툼이 있었고, 경찰이 오니까 할리우드 액션을 했다. 그래서 나는 해명했고, 경찰에 블랙박스 영상도 제출했다. 블랙박스 영상은 그 친구의 얼굴이 나오기 때문에 공개할 수 있는 부분이라면 공개하겠다”며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나는 한 번도 때린 적이 없다”면서 “왜 집행유예가 나왔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은 증거를 하나도 제출하지 못했다. 집행유예가 나온 게 많이 억울하다. 분하다. 정말 가슴이 너무 많이 아프다. 나는 사랑한 죄밖에 없다”며 자신의 억울함을 강조했다.

지난 2005년 MBC ‘추리다큐 별순검’으로 배우 생활을 시작한 하나경은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살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