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06:28 (금)
진태현♥박시은 부부, 대학생 딸 입양 공개 "진짜 부모 되어주기로… 응원해 주세요"
상태바
진태현♥박시은 부부, 대학생 딸 입양 공개 "진짜 부모 되어주기로… 응원해 주세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0.2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는 소식을 SNS를 통해 직접 밝혔다.

28일 오전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각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소식을 알리며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아이 우리 세연이. 고등학교 때 처음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박시은 인스타그램]
[사진=박시은 인스타그램]

 

이어 "조카들 중에 처음 저희 집에 초대된 조카아이였고 방학 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대학 입시 때도 함께 학교 시험을 보러 다녔고 대학에 합격해 서울에 올라와서도 늘 함께 했으며 저희 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다"라며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저희 조카는 편입도 해야 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 만나 결혼도 해야 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 그리하여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다"며 입양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 아빠가 되어주려고 한다. 가족은 10대 20대 30대 죽을 때까지 필요한 그런 존재니까"라며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 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 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라면서 "열심히 살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진태현은 지난 2001년 MBC 3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으며 1981년 생으로 올해 나이 38세, 본명은 김태현이다. 무명시절이 길었으나 지난 2008년 MBC 드라마 '하얀 거짓말'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천사의 유혹' '호박꽃 순정' '오자룡이 간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배우 박시은은 1980년 생으로 올해 나이 39세다. 지난 1998년 KBS 2TV 옴니버스 드라마 '김창완의 이야기 셋'으로 데뷔했다. 드라마 '사랑했나봐' '내 손을 잡아' '훈장 오순남' 등에 출연했으며 현재 MBC 아침드라마 '모두 다 쿵따리'에서 열연 중이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을 통해 인연을 맺어 5년 열애 끝에 지난 2015년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두 사람은 신혼여행 대신 제주도 봉사활동을 떠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후로도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SNS를 통해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