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04:57 (수)
[2019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워싱턴 휴스턴] LA다저스 침몰시킨 켄드릭, 역전포 기염
상태바
[2019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워싱턴 휴스턴] LA다저스 침몰시킨 켄드릭, 역전포 기염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10.3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LA 다저스를 침몰시켰던 하위 켄드릭이 역전 홈런을 날렸다. 창단 첫 우승을 노리는 워싱턴 내셔널스가 기적에 한 발 다가섰다.

워싱턴은 3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진행 중인 휴스턴과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7차전 7회 현재 3-2로 앞서 있다.

워싱턴은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의 완급조절에 눌려 내내 끌려갔다. 2회말 율리에스키 구리엘에게 솔로홈런을 맞았고 5회엔 2사 1,3루에서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목 부상에도 불구하고 투혼을 불사른 맥스 슈어저는 패전 위기에 몰렸다.

워싱턴 켄드릭. [사진=AFP/연합뉴스]

그러나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를 시작으로 끈끈함을 보여준 워싱턴은 쉽사리 물러나지 않았다. 7회초 앤서니 렌던의 좌월 솔로포로 추격을 알렸다. 이어 후안 소토의 볼넷이 나오자 휴스턴 벤치는 그레인키를 내리고 윌 해리스를 올렸다.

그런데 월드시리즈 내내 침묵했던 켄드릭이 오른쪽 폴대를 직격하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LA 다저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최종 5차전에선 만루포를 작렬했던 켄드릭이다. A.J. 힌치 휴스턴 감독을 멋쩍게 한 대포로 존재감을 보였다.

슈어저 이후 패트릭 코빈을 올린 워싱턴은 3이닝을 막아야 한다. 휴스턴은 해리스를 내리고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를 호출했다. 5차전 승리를 거둔 20승 투수 게릿 콜도 불펜에서 대기 중이다. 그야말로 초강수 혈전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