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03:37 (월)
[2019 프리미어12 평가전] 공수주 퍼펙트, 김경문 감독 '흡족'
상태바
[2019 프리미어12 평가전] 공수주 퍼펙트, 김경문 감독 '흡족'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11.02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척=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공수주 모두 훌륭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가 2019 프리미어12 평가 2연전을 순조롭게 마쳤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2연패를 노리는 세계 3위 한국은 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11위 푸에르토리코와 평가전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전날 4-0에 이은 2연승이다.

둘째 날은 8안타 4볼넷 1에러를 기록한 첫 날보다 더 좋았다. 9안타 3사사구로 전날보다 한 점을 더 뽑았다. 3회초 3득점은 인상적이었다. 민병헌(롯데 자이언츠), 김하성(키움 히어로즈)의 적시타, 이 사이에 나온 박민우(NC 다이노스)의 희생번트까지 과정이 흠잡을 데가 없었다.

2일 평가전 마무리로 나선 조상우. 1이닝을 KKK로 막았다. [사진=뉴시스]

이틀 연속 대포가 나온 점은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하는 대표적 요소다. 중심타선에 배치될 게 유력한 김재환(두산 베어스)이 전날 우익수를 멈추게 하는 초대형 우월 투런포를 작렬한 데 이어 이번엔 하위타순의 중심 민병헌이 좌월 솔로홈런을 그렸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생각보다 2경기 결과가 좋다. (선수들이) 게임을 많이 못 뛰어 걱정이었는데 좋은 타자들답게 빨리 적응하더라. 흡족하다”며 “자신감이 생겼다. 6일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경기 18이닝 동안 한 점도 안 준 점은 더 큰 수확이다. 1차전 원투펀치 양현종(KIA 타이거즈)-김광현(SK 와이번스)을 시작으로 2차전 이용찬(두산 베어스)-조상우(키움 히어로즈)에 이르기까지 엔트리 전원(12명)이 약속이나 한 듯 실점이 없었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사진=뉴시스]

이용찬, 조상우는 한국시리즈에서 격전을 치르느라 지쳤을 법 했지만 구속, 구위 모두 일품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이용찬, 조상우는 최대한 배려해 푹 쉬도록 했는데 오늘 던지는 것을 보니 좋더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후안 곤잘레스 푸에르토리코 감독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국의 피칭이 너무 좋아 공격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았다”며 “투수들이 즐겁고 공격적으로 던지더라. 전반적으로 전부 좋았다”고 완패를 시인할 정도였다.

수비도 견고했다.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저지른 푸에르토리코와는 대조적이었다. 특히 3회말 무실점이 좋았다. 선두타자의 2루타가 나왔으나 우익수 민병헌이 30m 가량을 달려가 캐치했고 3루수 최정은 까다로운 타구를 잡아 3루 주자를 묶고서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선두타자가 출루했던 1,4회말 병살타로 이닝을 짧게 끝낸 대목도 빼어났다. 6-4-3, 5-4-3. 유격수 김하성과 최정이 깔끔하게 해결했다. 5회말 1사 1,2루에선 1루수 박병호가 땅볼을 잡아 선행 주자를 잡았다. 단타 하나 맞으면 2점을 줄 수 있는 상황을 막아줬다.

연이틀 도루도 나왔다. 박민우와 김하성이 하나씩 올렸다.

푸에르토리코를 연파하고 기세를 올린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 대한민국은 오는 6~8일 호주, 캐나다, 쿠바와 C조 조별리그를 치른다. 장소는 고척 스카이돔, 플레이볼 시간은 모두 오후 7시다. 조 2위 안에 들어야 슈퍼라운드에 진출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