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02:15 (목)
[SQ현장] '꿈' 향한 간절함으로 만든 새로운 시작, 희나피아(HINAPIA)
상태바
[SQ현장] '꿈' 향한 간절함으로 만든 새로운 시작, 희나피아(HINAPIA)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0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김지원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프리스틴 출신 리더 민경, 래퍼 예빈, 서브 보컬 경원과 메인보컬 은우가 마지막 멤버 바다와 함께 '세련된 걸크러쉬'를 선보일 걸 그룹 희나피아(HINAPIA)로 찾아온다. 새로운 시작에 앞서 간절한 진심을 전한 희나피아(HINAPIA)의 목소리에 과연 팬들이 응답해줄까?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희나피아(HINAPIA)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뉴 스타트(NEW STAR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리더 민경은 "프리스틴 후 새로운 그룹으로 나오게 됐다"며 "힘든 과정도 있었지만 마음 맞는 멤버들과 함께여서 이겨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왼쪽부터 경원, 바다, 은우, 예빈, 민경 [사진=스포츠Q(큐) DB]

 

# 민경, 은우, 경원, 예빈'프리스틴 해체' 아픔 딛고 'NEW START'!

희나피아(HINAPIA)는 민경, 은우, 경원, 예빈, 바다로 구성된 신예 5인조다. 이 중 민경, 은우, 경원, 예빈은 지난 2017년 3월 데뷔해 약 2년 만에 해체를 발표한 걸 그룹 '프리스틴' 멤버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이들 넷을 비롯한 프리스틴 멤버들은 2017년 8월 발표한 두 번째 미니앨범 이후 1년 6개월, 즉 활동 기간 중 4분의 3을 공백기로 보내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난 5월 해체 이후 빠르다면 빠른 6개월 만의 재데뷔다. 이에 대해 예빈은 "해체 소식을 미리 들은게 아니라 계속 앨범을 준비하며 연습을 하고 있었다"고 전하면서 "너무 정신 없어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7월 쯤부터 그룹 결성이 결정됐던 것 같다"고 밝혔다.

프리스틴 해체 이후 '재데뷔'라는 어려운 길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은우는 "이렇게 같이 활동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하지만 저희는 가수라는 꿈이 간절해서 다시 모였다"며 눈물을 글썽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저희들을 예쁘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신 것 같아 감사하다. 영광스럽다고 전하고 싶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재데뷔와 함께 새롭게 리더를 맡게 된 맏언니 민경은 "새로운 것을 향해 갈 때 힘들다기보다는 앞만 보는 스타일이다"라면서 "5~6개월동안 재데뷔를 위해 연습하면서 서로 힘들 땐 힘들다고 얘기하면서, 달래가면서 책임감 있게 새 앨범을 준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희나피아 바다 [사진=스포츠Q(큐) DB]

 

# 막내 '바다'와 함께 다시 한 걸음부터… "'퀸 희나피아' 되고파"

희나피아(HINAPIA)는 지난 3일 오후 6시 '뉴 스타트(NEW START)'를 발매하고 새롭게 팬들의 앞에 섰다. 경원은 이번 앨범에 대해 "국내 가요계에 처음 나서는 앨범"이라며 "프리스틴으로 활동했던 4명의 멤버가 바다를 만나서 새롭게 출발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2002년 생으로 막내인 바다는 유일하게 오디션을 거쳐 팀에 합류하게 됐다. 바다는 "처음 데뷔라 많이 긴장된다.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으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첫 데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경원은 막내 '바다'에 대해 "되게 듬직한 막내다"라고 표현하면서 "저희가 쇼케이스 전에 무대를 섰는데 저희는 다시 서는건데도 너무 떨렸다. 근데 저희가 떠니까 막내가 달래줬다"고 고백했다. 이에 바다는 "저도 긴장됐는데 언니들에게 힘이 되어주기 위해서 언니들을 토닥여줬다"고 전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어 "방송에 처음 나가는 거라 모르는 것도 많고 미숙한 점도 많은데, 언니들이 선배니까 조언을 많이 해줬다"며 무대 경험이 있는 희나피아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희나피아(HINAPIA)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첫 싱글 타이틀 곡인 '드립(DRIP)' 무대를 선보였다. 타이틀곡 '드립(DRIP)'은 전자 음악의 요소를 차용하면서 에스닉한 멜로디, R&B까지 놓치지 않은 세련된 팝 장르의 음악으로 희나피아(HINAPIA)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선언을 담았다.

리더 민경은 마지막으로 "희나피아로서 보여드리고 싶은 것은 프리스틴 때와는 달라진 성숙한 콘셉트다. 앞으로 트렌디하고 멋있는 걸크러쉬적인 음악을 주로 보여드릴 거 같다"며 "희나피아 언니들, 퀸 희나피아라는 수식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걸크러쉬 기대주'로서의 행보를 기대하게 했다.

가슴 아픈 해체를 겪고도 재데뷔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기까지. 모두 가수라는 '꿈' 하나를 향한 간절함이었다. 다시 팬들의 곁으로 찾아온 희나피아의 진심에 팬들이 다시 한 번 큰 소리로 응원의 목소리를 높여줄 때가 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