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02:15 (목)
[SQ포커스] '막차' 박건호·권혁준-'일반인' 김훈, 프로농구 완생을 위하여!
상태바
[SQ포커스] '막차' 박건호·권혁준-'일반인' 김훈, 프로농구 완생을 위하여!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11.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53.7%. 아마 최고의 선수들이 모였지만 절반가량만이 프로의 문턱을 넘어섰다. 순번이 문제일뿐 지명은 떼 놓은 당상이었던 선수들을 제외하고는 모두에게 간절했던 2019 KBL 신인 드래프트였다.

그 중에서도 유독 시선이 가는 선수들이 있었다. 일반인 참가자 출신으로 유독 많은 사연을 자랑하는 원주 DB 김훈(23·연세대 휴학)과 드래프트 막차를 탄 전주 KCC 권혁준(22·경희대), 안양 KGC인삼공사 박건호(23·중앙대)에겐 이 무대가 그 누구보다 특별하게 느껴졌다.

 

4일 2019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안양 KGC 인삼공사와 원주 DB의 신인 선수로 선발된 박건호(왼쪽)와 김훈은 모두 소감을 밝히며 울컥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KBL 제공]

 

◆ 파란만장 김훈, 이젠 DB 대표 슛터를 꿈꾼다

김훈의 농구 인생은 짧고도 매우 파란만장했다. 홍대부고를 졸업하고 연세대 유니폼을 입은 그는 뛰어난 슛감으로 동명이인 선배 ‘스마일슛터’ 김훈(46)을 연상케 했다.

그러나 개인문제로 팀을 이탈하며 대학 무대를 떠나더니 3X3 농구 선수로 전향했다. 또래들보다 이른 나이에 사회 전선에 뛰어든 김훈은 발레파킹과 이벤트 보조 업무 등으로 생계를 이어가며 코리아리그에 나섰고 올해 23세 이하(U-23) 국가대표로 선발돼 월드컵도 경험했다.

결국 프로의 꿈을 접지는 못했다. 동기들보다 한 해 늦게 도전에 나선 김훈은 2라운드 5순위로 DB의 선택을 받았다.

일반인 신분으로 참가해 유일하게 프로의 꿈을 이룬 김훈이 무대에 오르자 그의 친구들은 “좋아 NBA가즈아”라는 문구가 적힌 화환을 준비하며 힘을 보탰다.

마이크를 잡은 김훈은 “못난 나를 잠시나마 코트에서 빛나게 해주신 은희석 연세대 감독님께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싶다”며 홍대부고 임우진 선생님을 비롯해 코리아리그 DSB에서 호흡을 맞췄던 곽희훈, 남궁준수, 박래훈 등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단체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선수라는 꼬리표도 따라붙었다. 이에 대해 “성실함과 간절함을 바탕으로 좋은 꼬리표로 바꿔놓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김훈(오른쪽에서 2번째)이 무대에 오르자 그의 친구들이 화환과 함께 꽃다발로 프로 입단을 축하해주고 있다. [사진=KBL 제공]

 

193㎝ 90㎏ 다부진 체격의 포워드 김훈은 슛이 가장 큰 강점이다. DB 또한 1라운드 빅맨 보강에 이어 슛이 되는 포워드를 원해 2라운드에서 김훈을 택했다. 거친 몸싸움이 펼쳐지는 3X3 농구를 경험하며 프로의 험난함을 간접 경험했고 빠른 슛 템포도 익혔다. 점프력도 좋아 호쾌한 덩크도 꽂아넣을 줄 안다.

행사 후 따로 만난 그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원하던 팀을 가게 돼 기분이 정말 좋다. 팀의 활력소가 되고 싶다던 생각이 현실이 됐다”며 “(허)웅이 형, (두)경민이 형, (김)민구 형 등이 있지만 3번으로서 DB를 대표할 만한 슛터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 이정현 꿈꾸는 KCC 권혁준, 기쁨 잊고 달린다

2라운드까지 환호의 연속이었던 잠실학생체육관이 3라운드 들어 고요해졌다. 각 팀들의 포기가 많아지면서부터. KGC가 3라운드 2순위를 행사한 이후 5구단 연속 지명권을 포기하자 현장 곳곳에선 탄식이 퍼져나왔다.

침묵을 깬 건 전창진 KCC 감독이었다. 고심 끝에 무대에 오른 그의 입에서 나온 이름은 경희대 가드 권혁준이었다.

“3라운드 때 안 뽑히다보니까 실망스러웠고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힘들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린 권혁준은 “기회를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4학년 때 부진했던 게 사실이다. 더 잘했어야 좋은 평가를 받았을 텐데 아쉬운 걸 풀기 위해선 더 열심히 하고 보완해서 좋은 기량을 보여드리는 게 답”이라고 말했다.

 

전주 KCC 전창진 감독(왼쪽)과 신인 권혁준. [사진=KBL 제공]

 

177.3㎝ 75.6㎏의 왜소한 체격에 리딩 능력도 아쉬움으로 꼽힌다. 용산고와 경희대에서 모두 2번(슛팅가드) 포지션을 맡았다. 그만큼 공격력은 확실하다. 올해 드래프트 참가 선수 중 대학농구리그 통산 3점슛 성공률(38.4%)이 가장 높고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돌파 능력도 뛰어나다. 

“다른 가드에 비해 떨어지는 건 패스와 리딩”이라고 자평한 권혁준은 “많이 연습하면서 보완하되, 강점인 공격적인 걸 잘 살리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이정현 선배님께 2대2 플레이 등 배우고 싶은 게 많고 부족한 리딩 능력 등은 뛰어난 선배들과 감독, 코치님께 많이 배우면 될 것 같다”고 계획을 밝혔다.

늦게 뽑힌 만큼 더욱 비장하다. 프로 입단의 기쁨을 즐길 법도 하지만 “내일 KBL 집에 가서 쉬어야 할 것 같다. 기쁨을 즐기기보다는 당장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회포를 푸는 건 시즌이 끝나고 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 '막차 탑승' KGC 박건호, 좌절 극복해 더 감동적인 눈물

대미를 장식한 건 중앙대 센터 박건호(198.8㎝)였다. 4라운드 9순위로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의 부름을 받자 이를 지켜보던 그의 어머니는 오열했다. 울먹이며 마이크를 잡은 박건호도 부모님께 감사의 뜻을 전하며 울먹였다.

아직 성장이 멈추지 않았다고는 하지만 포지션 특성상 신장의 확실한 우위가 있지 않고 예상보다 더딘 성장탓에 1,2학년 때는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고등학교 1학년에서야 본격적으로 농구를 시작한 탓도 있었다.

 

마지막으로 선발된 박건호(오른쪽)에게 김승기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이 팀 모자를 씌워주고 있다. [사진=KBL 제공]

 

중계방송사 인터뷰에 나선 그는 “1,2학년 때 못 뛰어서 많이 힘들었다. 그만둘까 생각할 정도였다”며 “아버지께서 한 번 쓰러지기도 하셨는데 그때 일이 생각나 울컥했던 것 같다”고 눈물의 이유를 밝혔다.

힘들 때마다 부모님과 옆에서 잡아주는 이들이 있어 버틸 수 있었다. 양형석 중앙대 감독은 그의 가장 큰 무기로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많은 훈련량을 소화하는 성실성을 꼽는다.

“프로는 대학과는 달리 최고의 선수들이 모여 있는 곳이니 그 형들과 뛰어보고 싶다”며 “특히 롤 모델이었던 오세근 선배님을 뵙고 싶었다. KGC에 가서는 많은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기에 마지막 순번으로 그의 이름이 불렸을 때 의외라는 반응이 많았다. 박건호는 “농구계에 박건호라는 이름이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프로에서는 누구라도 제 이름을 알 수 있을 만큼 최선을 다해 빛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즉시 전력감을 찾기 힘들다는 평가를 받는 게 근래 신인 드래프트의 현실이다. 인생의 잊지 못할 짜릿한 순간을 맞은 이들이지만 진짜 적자생존은 이제부터다. 신인의 패기와 부족한 점을 메우기 위한 성실성으로 프로의 세계에 당당히 발을 농구 미생(未生)들은 외친다.

“더 할 나위 없는 완생(完生)을 위하여!”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