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7:21 (금)
[2019 FIFA U-17 월드컵] 김정수호 한국, 앙골라 격파 키워드 '체력-스피드'
상태바
[2019 FIFA U-17 월드컵] 김정수호 한국, 앙골라 격파 키워드 '체력-스피드'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11.05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2002년 월드컵 4강, 지난 6월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에 이어 한국 축구의 또 다른 신화가 창조될 수 있을까.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 올림피쿠 경기장에서 앙골라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전(SBS스포츠 생중계)을 치른다.

앙골라를 꺾으면 1987년과 2009년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뿐 아니라 나아가 4강 진출 기회까지 잡게 된다.

 

김정수(가운데)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 대표팀이 6일 앙골라와 U-17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프랑스, 아이티, 칠레와 C조에 속했던 김정수호는 2승 1패로 프랑스(3승)에 이어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화끈한 공격(5골)이 강점이다. 2골 이상이 없고 엄지성(금호고)과 최민서(포항제철고), 정상빈(매탄고), 백상훈(오산고), 홍성욱(부경고)가 나란히 1골씩을 넣은 것 또한 강점이라고 볼 수 있다. 김정수 감독 지도 하에 치밀하게 짜인 세트피스 작전, 팀 플레이에 의한 공격이 많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확실한 골게터가 없다는 방증일 수도 있지만 누구라도 골을 넣을 수 있다는 점은 상대의 대비를 어렵게 만드는 요소다.

문제는 우리도 입장이 비슷하다는 것. 16강전 상대 앙골라는 한국과 첫 만남이다. 대회 첫 출전이기는 하지만 A조에서 2승 1패를 기록하며 브라질(3승)에 이어 조 2위를 차지한 다크호스다.

 

칠레와 조별리그 최종전 승리 후 기뻐하는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U-17 월드컵 예선을 겸해 치러진 2019 아프리카 U-17 챔피언십에서 역대 처음으로 준결승까지 진출했고 나이지리아를 잡고 3위에 오른 팀이다. 나이지리아가 U-17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이라는 점으로 미뤄볼 때 전력을 간접비교해 볼 수 있다. 한국은 2009년 이 대회 8강전에서 손흥민의 골에도 나이지리아에 1-3으로 진 기억이 있다.

김정수 감독은 앙골라의 빠른 스피드를 경계했다. 이를 위해선 체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한국은 지난 2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 앙골라와 달리 이보다 하루 늦은 3일 경기를 치러 더욱 걱정이 큰 상황.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김 감독은 “일단 회복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며 “우리는 기본적으로 많이 뛰는 축구를 하기 때문에 체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잘 먹고 푹 쉬고 빠르게 체력을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이 앙골라에 승리를 거둘 경우 성사될 대진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 상대는 한국 앙골라전과 동시에 치러질 일본 멕시코 경기에서 결정된다. 한국과 일본이 16강에서 동시에 승리를 거둔다면 한일전이 성사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