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5:19 (금)
부산아이파크 이동준-FC안양 조규성 골, K리그2 파워 [두바이컵]
상태바
부산아이파크 이동준-FC안양 조규성 골, K리그2 파워 [두바이컵]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1.1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2019 두바이컵 첫 단추를 기분 좋게 뀄다. K리그2(프로축구 2부)를 대표하는 공격수 2명이 골 맛을 봤다. 바로 이동준(22·부산 아이파크)과 조규성(21·FC안양)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2 축구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샤밥 알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와 대회 1차전에서 이동준과 조규성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챙겼다.

선발로 내세운 두 공격수가 득점한 것은 물론 무실점으로 이겨 의미를 더한다. 이동준과 조규성은 2019 하나원큐 K리그2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공격수들인데 타지에서도 제 기량을 발휘했다.

부산 아이파크 이동준이 두바이컵에 나선 올림픽 대표팀에 첫 골을 선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백승호(다름슈타트),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등 해외파가 휴식하고, K리그에서 주전급으로 활약하는 인원들이 베스트일레븐을 구성했다. 

조규성을 원톱으로 하고 정승원(대구FC), 엄원상(광주FC), 이동준이 2선에 섰다. 맹성웅(안양)과 한찬희(전남 드래곤즈)가 중원을 구성했고,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야(인천)-김재우(부천)-이상민(V-바렌 나가사키)-이유현(전남)이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 현대)이 꼈다.

전반 내내 공격의 세밀함이 아쉬웠던 한국은 35분 좋은 기회를 맞았다. 김진야가 왼쪽에서 내준 패스를 조규성이 문전에서 잡고 왼발 터닝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을 0-0을 마친 뒤 후반 5분만에 선제골 찬스가 다시 찾아왔다. 정승원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동준이 처리했지만 사우디 골키퍼가 선방했다.

하지만 이동준이 이내 ‘결자해지’ 했다. 5분 뒤 정승원이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반대편에서 이상민이 머리로 내주자 골 지역 정면에서 재차 헤더로 밀어 넣었다.

이동준은 이번 시즌 K리그2 공격포인트 2위이자 한국인 최다 공격포인트(13골 7도움)의 주인공이다. 부산이 2위로 승격 플레이오프(PO)에 직행하는데 이동준이 혁혁한 공을 세웠다.

K리그2 득점 3위이자 국내파 중 가장 많은 골을 넣은 FC안양 조규성도 태극마크를 달고 나선 두 번째 경기만에 골 맛을 보며 자신감을 충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동준과 조규성이 합을 맞추는 장면도 나왔다. 후반 13분 조규성의 침투패스를 받아 이동준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시도한 왼발 슛이 골키퍼 손끝에 맞고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이동준은 1분 뒤 헤더로 골대를 강타하는 등 후반 가장 도드라졌다.

조규성은 후반 32분 대표팀 데뷔골을 넣었다. 엄원상이 빠른 발로 측면을 돌파한 뒤 내준 땅볼 크로스를 왼발로 정확히 꽂았다.

조규성은 올 시즌 14골 4도움으로 득점 3위에 오르며 K리그2 토종 공격수 중 가장 많은 골을 넣은 공격수다. 하지만 지난달 우즈베키스탄과 2연전 중 두 번째 경기에서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렀지만 이렇다 할 인상을 남기지 못해 이날도 초조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반 고전했지만 후반 골망을 가르면서 자신감을 얻은 게 최대 수확이다. 

이날 골을 넣은 조규성의 안양은 시즌을 3위로 마쳐 승격 준PO 단판승부를 안방에서 치른다. 무승부만 거둬도 PO에 올라 이동준의 부산을 상대할 수 있다. 이동준과 조규성의 맞대결에 한층 흥미를 더한 사우디전이다.

김학범 감독은 이틀마다 경기가 이어지는 경기일정을 고려해 체력 안배 차 팀을 이원화해 운영한다. 이날 교체카드는 6장이 주어졌지만 3장만 사용한 것은 이 때문이다. 

김학범호는 15일 오후 8시 45분 바레인과 2차전(JTBC·3 Fox sports 생중계)을 치른다. 이날 출전하지 않은 오세훈(아산 무궁화), 정우영, 김대원(대구), 백승호 등이 스타팅라인업에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