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03:17 (금)
"결제 재촉하자 통장 잔액 공개"... 도끼, 주얼리 외상값 4000만원 미납으로 피소
상태바
"결제 재촉하자 통장 잔액 공개"... 도끼, 주얼리 외상값 4000만원 미납으로 피소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1.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인기 래퍼 도끼가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피소됐다.

15일 오후 한 매체는 미국 소재 주얼리 업체 A 사가 지난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일리네어레코즈’를 상대로 물품 대금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도끼 [사진=스포츠Q(큐) DB]
도끼 [사진=스포츠Q(큐) DB]

 

보도에 따르면 도끼는 A 사로부터 보석과 시계 등의 주얼리를 외상으로 가져갔지만, 물품 대금을 입금하지 않아 고소당했다. 현재 도끼가 갚아야 할 미수금은 약 4000만원으로 알려져 있다.

A 사는 “도끼가 외상으로 가져간 물품 대금은 총 2억 4700만원이다. 반지와 팔찌, 목걸이, 시계 등 보석류 6점에 해당하는 돈”이라며 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도끼는 대금 납입을 계속 미뤘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사가 입금 계획을 문의하자 도끼는 “미국 수입이 0원이다. 법적 문제를 피하는 선에서 매달 2만 달러씩 송금하겠다”고 말했다고. 이에 도끼는 지난해 11월 28일과 12월 7일에 각각 2만 달러씩 4만 달러를 변제했지만 올해 3월까지 3개월 동안 외상값을 갚지 않았다.

 

도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도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특히 A 사가 결제를 재촉하자 “도끼가 6원이 적힌 자신의 통장 잔액을 보여줬다”고 알려져 대중들을 충격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현재 도끼 소속사인 일리네어 레코즈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시간이 흐를수록 A 사와 도끼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양측이 어떤 결론을 내리며 해당 논란을 불식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