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5:52 (금)
[SQ현장] "아동 학대 外 보여줄 메시지 많아"... '나를 찾아줘' 이영애X유재명의 용기
상태바
[SQ현장] "아동 학대 外 보여줄 메시지 많아"... '나를 찾아줘' 이영애X유재명의 용기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1.1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주현희 기자] 한 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반전과 충격을 넘어 실종된 아이를 둘러싼 현실적 주제와 메시지까지 담아낸 영화 ‘나를 찾아줘’가 올 하반기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을 예고했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를 찾아줘’ 언론 시사회가 진행된 가운데 김승우 감독과 배우 이영애, 유재명이 참석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 이영애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나를 찾아줘’ 이영애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 작품이다. 특히 영화 ‘나를 찾아줘’는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에 초청되면서 “촘촘하게 짜인 각본과 예측하기 힘든 반전으로 가득 찬 영화다. 관객으로 하여금 손에 땀을 쥐게 할 것”이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날 김승우 감독은 “첫 입봉작으로 이영애, 유재명 배우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사실 부담도 많이 됐지만 이영애를 만난 이후 그 부담이 금방 사라졌다”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부담을 가져야 하는 대상이 이영애가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관객들에게 좋은 작품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동료라는 생각을 하게 해주셨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해외에 먼저 작품이 소개된 점을 언급하면서 “조금은 결이 다른 영화라고 생각한다. 관객들이 어떻게 느끼실지 궁금하다. 그렇지만 우리는 한 마음으로 한 지점만 보고 작업을 했기 때문에 관객들도 충분히 우리의 마음을 이해해주시기 않을까 싶다”라며 공감도를 높일 것을 강조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 이영애, 유재명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 이영애, 유재명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나를 찾아줘’는 배우 이영애가 무려 14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하는 작품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7년 5월 종영한 SBS ‘사임당 빛의 일기’로 대중들을 만나긴 했지만, 영화는 2005년 개봉한 ‘친절한 금자씨’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영애는 영화 ‘나를 찾아줘’를 통해 정신적은 물론, 육체적으로도 높은 집중력이 필요한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극찬을 받았다. 극 중 등장하는 낚시터 사람들과 치밀하게 대립하는 장면, 자신 이외에는 특별한 조력자가 없다는 점 등이 이영애를 더욱더 옥죄기도.

이영애는 “오랜만에 다시 보니까 나 역시 저렇게 힘든 장면들을 어떻게 찍었나 싶었다. 결과가 잘 나와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당시 촬영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사실 현장에서는 힘든지 몰랐어요. 작품이 좋았기 때문에 배우로서 겁 없이 욕심을 갖고 뛰어들었죠. 다시 한 번 감독님께 좋은 작품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웃음)

 

영화 ‘나를 찾아줘’ 유재명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나를 찾아줘’ 유재명 [사진=스포츠Q(큐) DB]

 

뿐만 아니라 그는 실제 엄마가 된 입장에서 ‘아동 학대’ 소재가 다뤄진 점에 대해 “시나리오 결정하기 전에 고민이 됐던 부분 중 하나”라면서 “현실은 우리의 상상 이상으로 더 잔인하고 힘들고 어렵다. 그것을 알리는 과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또 ‘영화를 통해 사람들에게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도 보람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다. ‘아동 학대’ 외에도 보여줄 게 너무 많다”고 털어놨다.

영화 ‘나를 찾아줘’ 연출을 맡은 김승우 감독 또한 “조심스러운 부분은 맞지만 현실에서 일어나는 부분이다. 모든 걸 숨기는 게 능사는 아닐 거라고 생각했다. 현실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선을 지켰다. 잘못된 일들이 진행되고 있는 현실을 우리가 알고 느낄 수 있을 정도에서 최대한 조심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영화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김승우 감독은 영화 촬영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해 “이영애, 유재명 등 모든 배우와 함께 한 순간이 모두 인상적이었다”면서 출연 배우들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감정의 깊이도 깊고 신체적, 육체적으로도 강도가 높은 신을 소화하셔야 했다. 하지만 모두가 이 작품에서는 한 지점만 바라봤던 것 같다. 모두가 잘 찍고 잘 표현해보려는 생각들로 인해서 어디든 달려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더해 “모든 영화가 마찬가지겠지만 클라이맥스, 뒷부분에서 배우들이 감정을 토해내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작품의 후반부를 기대케 만들었다.

이영애와 유재명, 박해준 등의 집념 어린 열연이 더해진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