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02:11 (토)
2019 멜론뮤직어워드, TV 중계 대신 '모바일 시청권' 판매… 첫 도전 성공할까
상태바
2019 멜론뮤직어워드, TV 중계 대신 '모바일 시청권' 판매… 첫 도전 성공할까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연말 가요 시상식의 새로운 도전, 과연 또 다른 판도 불러올까?

카카오가 운영하는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이 대중음악시상식 '멜론뮤직어워드', 올해는 TV 에서 볼 수 없다. 대신 유튜브와 카카오톡을 통해 실시간 감상이 가능하다.

카카오는 "오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멜론뮤직어워드(MMA)'를 기존 방송 채널이 아닌 카카오톡과 유튜브 등 모바일·온라인 플랫폼으로만 생중계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사진=멜론 제공]
[사진=멜론 제공]

 

'멜론뮤직어워드'는 카카오의 음악 콘텐츠 플랫폼 '멜론' 회원들의 이용 데이터와 팬들의 투표, 전문가 심사 등을 반영해 한 해의 수상자를 선정·시상하는 행사다. 지난 2016년부터 고척 스카이돔에서 시상식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그동안 TV 채널을 통해 생중계를 진행해 온 멜론뮤직어워드는 올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레드카펫 및 공연 실황을 즐길 수 있도록 카카오톡 #MMA탭, 멜론, 유튜브 1theK(원더케이) 채널 등 온라인과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생중계를 진행한다.

모바일 시대에 맞춰 변화하고 있는 콘텐츠 이용자들의 감상 트렌드를 반영, 새로운 흐름을 이끌겠다는 것이 멜론의 설명이다.

 

[사진=멜론 제공]
[사진=멜론 제공]

 

특히 ‘MMA 2019 톡 프리미엄 시청권’을 보유한 이용자는 시상식 당일 생중계되는 메인 화면 및 아티스트 클로즈업을 비롯해, 공연장 내 출연자 대기석 등 총 11개의 다양한 화면을 원하는 대로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MMA 2019 톡 프리미엄 시청권' 사전 신청은 이달 26일까지 카카오톡 #MMA탭에서 참여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총 20만명을 선정한다. 일반 생중계는 별도의 절차 없이 멜론과 유튜브 1theK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TV 생중계를 통해 안방 시청자들을 찾는 것이 일반적인 '연말 시상식'의 모습이었지만, 멜론의 첫 도전이 '국내 연말 시상식'을 넘어 글로벌 케이팝 팬들의 수요까지 만족시킬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멜론뮤직어워드 2019'는 올해로 11번째로 개최되는 것으로, 카카오는 이번 공연 예매부터 관람까지 모든 동선에 자사 플랫폼을 적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