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02:11 (토)
박경, '사재기' 실명 저격에도 응원 끊이지 않는 이유
상태바
박경, '사재기' 실명 저격에도 응원 끊이지 않는 이유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1.2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언젠간 확실히 수면 위로 올라 공론화될 줄 알았던 ‘음원 사재기 의혹’이 박경으로부터 다시 한 번 시작됐다.

해당 논란의 불씨를 당긴 건 지난 24일 오후 박경이 개인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남긴 후부터.

 

박경 [사진=스포츠Q(큐) DB]
박경 [사진=스포츠Q(큐) DB]

 

하지만 얼마 뒤 박경 소속사인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 SNS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경이 지목한 바이브와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측은 하루 뒤인 지난 25일 “음원 사재기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다.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킨 것에 대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이후 박경 측은 어떠한 추가 공식입장을 발표하지 않았고, 대중들의 관심은 매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진행되는 MBC FM4U ‘꿈꾸는 라디오’로 향했다. 해당 라디오 진행을 맡고 있는 박경이 이날 어떤 심정을 전할지 궁금한 상황.

 

박경 [사진=스포츠Q(큐) DB]
박경 [사진=스포츠Q(큐) DB]

 

그러나 박경은 생방송이 시작되자 “주말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오늘은 ‘꿈꾸라’의 DJ로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는 말만 남겼을 뿐, ‘사재기 의혹’에 대한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가요계에 함께 종사하는 다른 아티스트들이 ‘법적 대응’이라는 카드를 꺼낸 것과 달리 박경의 행보는 아직 드러나지 않은 셈.

그럼에도 대중들은 “왜 박경을 응원하고 싶을까”, “박경 힘내라”, “박경 말이 와 닿는 이유는 뭘까?”, “솔직한 발언한 박경을 응원합니다” 등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6년 5월 발매된 박경의 ‘자격지심’이 역주행을 하면서 현재 각종 온라인 음원차트 상위권에 안착했다.

 

[사진=JTBC '탐사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탐사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사실 대중들이 이처럼 박경의 ‘사재기’ 발언에 힘을 보태고 있는 이유는 그동안 케이팝 시장에서 공공연하게 제기돼왔던 문제이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인지도가 낮은 가수의 노래가 새벽시간에 갑자기 스트리밍수가 많아지면서 역주행을 하는 온라인 음원차트 속 ‘실시간 차트 점유율 그래프’를 증거로 내세우면서 음원 사재기 브로커의 존재를 찾기도 했다.

앞서 JTBC ‘탐사플러스’는 지난 2015년 9월, 실제 음원 사재기 업체가 운영하는 공장 내부의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몇 천대의 스마트폰이 동시에 음원을 다운로드 받거나 스트리밍을 한다. 이 공장들은 대부분 중국에 위치하고 있고, 본인들의 설비 체제를 대형 기획사 측에 알리면서 “음원 순위를 조작해주겠다”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 세계로 뻗어나가며 글로벌한 관심을 받고 있는 케이팝인 만큼 ‘음원 사재기 의혹’은 더 이상 대중들의 관심 밖 문제가 아니다. 사재기 근절을 위해 수많은 아티스트와 기획사들이 앞으로 어떤 걸음을 내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