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02:11 (토)
'음원 사재기 저격' 박경 측, "법적 절차 성실하게 임할 것… 차트 루머 밝혀지길" [공식입장]
상태바
'음원 사재기 저격' 박경 측, "법적 절차 성실하게 임할 것… 차트 루머 밝혀지길" [공식입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2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블락비 박경 측이 '음원 사재기' 실명 저격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경 소속사는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히면서도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란다"며 박경의 입장에 힘을 실었다.

블락비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이 SNS를 통해 언급한 발언으로 인해 실명이 언급된 아티스트분들의 법적 대응 입장에 대한 당사의 공식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당사는 박경의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해야하는 의무가 있는 바,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하여 응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박경 [사진=스포츠Q(큐) DB]
박경 [사진=스포츠Q(큐) DB]

 

또한 "지난 번 공식입장을 통해 말씀 드렸듯이 본 건으로 인해 실명이 언급된 분들 및 해당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양해 말씀 드린다. 당사는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다만 본 건을 계기로,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라며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적으며 일부 아티스트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공론화했다.

 

바이브 [사진=스포츠Q(큐) DB]
바이브 [사진=스포츠Q(큐) DB]

 

이후 해당 글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박경 트위터 게시물에 실명이 언급된 분들에게 사과한다"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면서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들에게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박경 측의 해명에도 박경이 실명을 언급한 가수들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 나인은 25일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이에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송하예, 황인욱, 전상근, 장덕철도 박경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박경의 소신 있는 발언을 응원한다"며 지난 2016년 5월 발매한 '자격지심'을 '스밍(스트리밍)'해 역주행시켰다. 박경의 '자격지심'은 25일 멜론 차트 기준 최고 순위 3위를 기록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