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4 19:07 (월)
[토트넘 올림피아코스] 흐름 바꾼 손흥민 머리 그리고 볼보이?
상태바
[토트넘 올림피아코스] 흐름 바꾼 손흥민 머리 그리고 볼보이?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1.2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대역전극을 일궈내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골 대신 역전 결승골을 도우며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이날 경기 흐름을 바꾼 두 키워드를 꼽자면 손흥민의 머리와 볼보이였다. 

토트넘(잉글랜드)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19~2020 UCL 조별리그 B조 5차전 홈경기에서 4-2로 이겼다.

4-2-3-1 전형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2로 맞선 후반 28분 헤더로 세르주 오리에의 역전골을 어시스트, 이번 시즌 7번째이자 UCL 2호 도움을 기록했다. 벌써 올 시즌 공격포인트만 16개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4골 5도움, UCL에서 5골 2도움을 생산했다.

손흥민(오른쪽)이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며 팀의 대역전극에 발판을 놓았다. [사진=EPA/연합뉴스]

또 손흥민은 11월 나선 5경기에서 모두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3일 에버튼전 도움,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전 2골 1도움, 10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1골,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 1골 1도움에 이날 도움을 추가했다. UCL만 따져도 지난달 바이에른 뮌헨(독일)전 1골, 즈베즈다와 3차전 2골, 4차전 2골 1도움에 이어 4경기 내리 공격포인트를 쌓았다.

게다가 조세 무리뉴 신임 감독 부임 후 2경기에서 모두 전술적으로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 전반 6분 유세프 엘 아라비, 19분 후벵 세메두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끌려가는 와중에 토트넘에서 가장 위협적이었던 건 역시 손흥민이었다.

12분 수비 두 명 사이를 돌파하고 전진하며 위협을 가했고, 15분에는 해리 윙크스의 프리킥을 앞에서 잘라 방향을 바꾸는 헤더로 유효 슛을 만들었다. 실점 이후에도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어내고,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문을 노리는 등 종횡무진했다. 

전반 추가시간 토트넘은 행운의 만회골을 넣었다. 오리에의 땅볼 크로스를 야신 메리아가 걷어내지 못했고, 흐른 공을 델레 알리가 놓치지 않았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 5분 만에 균형을 맞췄다. 오리에가 빠른 던지기로 루카스 모우라에게 공간을 열어줬고, 모우라의 크로스에 해리 케인이 발을 대 골망을 출렁였다.

후반 28분 기다리던 역전골이 손흥민의 머리를 거쳐 나왔다. 페널티박스 안 왼쪽에서 알리가 올린 크로스에 손흥민이 머리를 댔고, 반대쪽에서 쇄도하던 오리에가 강력한 오른발 하프발리슛으로 골문 구석을 정확히 찔렀다.

조세 무리뉴(왼쪽) 감독은 동점골에 한 몫한 볼보이를 찾아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토트넘 공식 트위터 캡처]

헤딩 경합에 약점을 가진 손흥민이 이날은 전후반 각 한 차례씩 머리로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며 무리뉴 감독의 홈 데뷔전 승리에 중요한 구실을 했다. 2경기 연속 풀타임은 그를 향한 신임 사령탑의 신뢰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토트넘은 4분 뒤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프리킥에 이은 케인의 헤딩 쐐기골까지 더해 승리를 완성했다.

한편 이날 손흥민 못잖게 토트넘의 볼보이도 소임을 120% 다했다. 동점골 장면에서 공이 터치라인 아웃되자 볼보이가 신속하게 공을 오리에에게 전달했고, 오리에의 스로인이 모우라를 거쳐 케인의 골로 연결됐다. 

무리뉴 감독은 득점 직후 해당 볼보이를 안아주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그는 기자회견에서도 “나처럼 영리한 볼보이를 사랑한다. 환상적인 소년이다. 경기를 완벽하게 이해했으며 팀에 중요한 도움을 줬다. 그에게도 잊지 못할 순간일 것”이라며 치켜세웠다.

무리뉴 감독 부임 후 토트넘이 2연승을 달리며 분위기를 반등했다. 3승 1무 1패(승점 10)로 5연승(승점 15)을 달린 뮌헨에 이은 2위를 확보했다. 그 중심에는 발과 머리를 가리지 않고 공격포인트를 쌓는 손흥민이 있고, 이날은 볼보이에게도 그 못잖은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져 재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