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8:44 (금)
[SQ현장] "캐릭터+스토리로 '로코' 완성"…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X오연서 케미 어떨까?
상태바
[SQ현장] "캐릭터+스토리로 '로코' 완성"…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X오연서 케미 어떨까?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김지원 기자 · 사진 주현희 기자] 외모 강박증에 걸린 완벽 비주얼의 재벌 3세와 꽃미남에 대한 편견으로 꽉 차 있는 열혈 체육교사의 '편견 극복 로맨스'를 다룬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베일을 벗는다. 앞서 강세를 보였던 수목극이 연이어 종영한 직후, '하자있는 인간들'이 시청자들의 '수목 드라마' 원픽으로 떠오를지 이목이 집중된다.

27일 오전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수목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오진석 감독과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이 참석했다.

오진석 감독은 "배우들과도 했던 얘긴데, 추운 겨울에 따뜻한 아랫목에서 귤 까먹으면서 만화책 읽을 때의 행복함으로 다가가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 "모든 캐릭터가 주인공"… '하자'와 '사연' 있는 캐릭터 열전

27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오진석 감독은 "제목 그대로 '하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저를 포함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결함을 갖고 있다. 너무나 완벽한데 아침잠을 포기 못한다든지, 운전대만 잡으면 바보가 된다든지 사소한 것들을 편견의 눈으로 보면 밉고 싫을 수 있지만 이해의 눈으로 보면 그런 것마저도 사랑스럽게 보이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두 주연은 각각 '꽃미남 혐오증', '과민성 대장증후군'이라는 '하자'를 가지고 있다. 드라마는 이 '앙숙 케미'의 두 주인공을 앞세워 우리가 가진 편견과 선입견을 타파하는 과정에서 오는 코미디를 다룬다.

잘생긴 오빠들과 남동생 때문에 꽃미남에 대한 편견을 가져 '꽃미남 혐오증'을 가지고 있는 주서연 역을 맡은 오연서는 "서연이의 하자는 '외모지상주의'가 아닌 '꽃미남 혐오증'에 걸려서 '잘생긴 사람은 성격이 이상하다, 이기적이다'라는 편견에 사로잡혀있다는 점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서연이와 함께 저도 조금 더 성장한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겉으로 보기엔 완벽한 꽃미남이지만 '과민성 대장증후군'이라는 치명적인 하자를 가지고 있는 이강우 역을 맡은 안재현은 "이강우라는 캐릭터는 트라우마에 시달려서 외적 요소를 다 바꾼 인물이다. 성인이 된 이강우는 외적인 요소를 다 갖추고 있지만 그래도 어릴 적 가지고 있던 순수함은 남아있다. 그걸 포인트로 연기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얼굴과 재력, 능력을 갖춘 남자에게 '취집' 가는 것을 목표로 살아가는 김미경 역을 맡은 김슬기는 "그동안 현실적인 캐릭터들 많이 했었는데 이번 캐릭터는 '결혼'을 생각하는 나이인 만큼 조금 더 성숙한 느낌으로 접근했다. 똑똑하지만 발랄한 매력이 있는 캐릭터다. 촬영할 때 너무 재밌게 연기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완벽 연하남 이민혁 역을 맡은 구원은 "드라마 인물 중 가장 순수한 하자를 가지고 있다. 주서연을 만난 후로는 자신의 사랑을 위해 직진하는 '반전'을 가진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오연서, 안재현 뿐 아니라 '으르렁 커플' 김슬기와 허정민, '어른 로맨스' 황우슬혜와 민우혁, '썸앤쌈 케미' 주해은과 김재용, '최강 남남커플' 차인하와 장유상까지 다양하고 개성 있는 캐릭터와 커플들로 극의 재미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오연서는 "드라마 안에 큰 사건이나 스펙타클한 일이 아니라 살면서 충분히 있을만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다룬다. 캐릭터가 굉장히 많은데 캐릭터 플레이가 잘 돼있다. 작가님이 촘촘하고 재밌게 잘 써주셔서 모든 분들이 주인공인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오진석 감독 역시 "오연서 씨 말대로 오늘 주연 배우들이 모든 캐릭터들을 대표해서 나왔다고 생각한다"며 "캐릭터 한 명 한 명 팔로우하는 재미가 있다. 하자가 왜 생겼는지에 대한 디테일한 개인사가 소개되니 그 부분을 재밌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 "유쾌하게, 기분 좋게, 그리고 따뜻하게"… 명랑만화 같은 유쾌함 보여줄 '완벽 로코'

오진석 감독과 오연서는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를 통해 호흡을 맞춘 이후 '하자있는 인간들'로 의기투합해 화제가 됐다. 오진석 감독은 오연서와 다시 한 번 작품을 하게 된 이유를 묻자 "저번 촬영에서 오연서 씨가 치렁치렁한 공주 복장을 입고 바위 위에 한 쪽 다리를 올려놓고 사발면을 먹고 있는걸 본 적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뭘 해도 하겠구나 생각했다. 좀 더 본격적인 로맨스코미디를 꼭 저 배우랑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정극과 코미디를 오가는 까다로운 연기를 잘 해줘서 고맙다. 오연서가 빠진 이 작품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또한 "안재현 씨는 예능에서 봤던 이미지로 캐스팅했다. 캐스팅을 기가 막히게 한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를 추구하는 '하자있는 인간들'엔 '남남커플'도 등장한다. 코미디 중점의 스토리를 강조한 이 드라마에서 소수자 이슈가 혹여 '웃음 코드'로만 소비되지는 않을지 우려하는 시선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오진석 감독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작가들과 오래 얘기했고 배우들과도 오래 얘기했다"면서 "코미디는 좋아하지만 민감한 코드, 소수자 코드로 웃기고 싶지는 않다"고 전했다. 이어 "성소수자 분에 대한 편견은 코미디로 희화화시키기보다는 이해해볼 수 있지 않을까 질문을 던지는 쪽으로 접근했다. 결코 가벼운 시선으로 가져온 소재가 아니다"라며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이날 배우들은 입을 모아 "촬영 현장이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구원은 "워낙 유쾌한 장면들을 많다 보니 웃으면서 촬영할 수 밖에 없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으며 김슬기 역시 "촬영현장에서 돈독하고 재밌게 촬영했던 것만큼 드라마도 그렇게 나올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연서는 "첫방송을 앞두고 설레서 잠을 못 잤다. 1회는 캐릭터를 소개하는 회차이니 가볍게 봐주시고 2회부터 정신없이 달려가는 캐릭터들 따라오시면 좋을 것"이라면서 "매 회가 기대되는 작품일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힐링, 그리고 "나의 하자도 괜찮다"는 작은 위로를 전할 ‘하자있는 인간들’, 수목극 강자로 떠오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