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8:32 (금)
토트넘, 맨유에 발목... 굳어지는 '신흥' 빅4? [프리미어리그(EPL) 순위]
상태바
토트넘, 맨유에 발목... 굳어지는 '신흥' 빅4? [프리미어리그(EPL) 순위]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0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갈 길 바쁜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발목을 잡혔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부임 이후 3연승을 이끌었지만 자신을 경질한 전 소속팀을 상대로 설욕에는 실패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방문경기에서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멀티골을 얻어맞고 1-2로 졌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 날개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연속 공격포인트행진을 6경기에서 마감했다.

같은 날 선두 리버풀과 레스터 시티, 첼시는 나란히 승리를 따냈다. 특히 4위 첼시는 토트넘과 승점 차를 9로 벌렸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따낼 수 있는 1~4위권을 형성한 신흥 ‘빅4’가 입지를 탄탄히 했다.

맨유가 토트넘을 잡고 6위로 점프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은 전반부터 맨유에 주도권을 내주고 끌려갔다. 래시포드, 제시 린가드, 메이슨 그린우드 등 공격진에 공간을 내줬고, 슛을 허용했다. 킥오프 6분 만에 래시포드에게 실점했다.

전반 39분 델레 알리가 개인 능력으로 한 골 만회했지만 후반에도 위기의 연속이었다. 토트넘은 이날 점유율 54-46으로 앞섰지만 맨유에 슛 개수 8-12로 밀렸고, 위협적인 기회는 맨유가 더 많이 창출했다. 

래시포드는 후반 시작 4분 만에 왼쪽 측면을 돌파하며 무사 시소코로부터 파울을 얻어 페널티킥을 만들고, 직접 해결했다. 이날 슛 6개를 시도해 4개를 골문 안으로 겨냥했고, 2득점했다.

시즌 5패째(5승 5무·승점 20) 안은 토트넘은 8위로 처졌고, 맨유는 5승 6무 4패(승점 21)로 6위까지 점프했다.

레스터가 파죽의 7연승을 달렸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같은 날 1위 리버풀은 에버튼과 머지사이드 더비를 5-2 대승으로 장식했다. 사디오 마네가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개막 후 15경기 무패(14승 1무·승점 43)로 전날 번리를 4-1로 대파한 3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32)와 격차를 벌렸다.

오히려 레스터 시티가 7연승 파죽지세로 2위(승점 35)를 차지했다. 같은 시간 안방에서 최하위 왓포드를 2-0으로 제압했다.

첼시도 아스톤빌라를 2-1로 누르고 승점 3을 보탰다. 9승 2무 4패(승점 29)로 4위다. 그 뒤를 울버햄튼(승점 23), 맨유가 쫓고 있는데 승점 차가 제법 된다. 신흥 ‘빅4’가 기세를 높이며 선두권을 형성한 셈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다크호스로 분류됐던 아스날은 4승 7무 3패(승점 19)로 10위에 머무르고 있다. 프레드릭 융베리 감독대행 체제에서 맞은 노리치와 첫 경기에서 2-2로 비겨 리그 6경기(4무 2패) 연속 무승이다. 부진의 터널이 길어지고 있다. 6일 오전 5시 15분 브라이튼과 홈경기를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