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18:48 (월)
[NBA 포커스] 어빙-호포드 없는 보스턴과 테이텀의 성장
상태바
[NBA 포커스] 어빙-호포드 없는 보스턴과 테이텀의 성장
  • 홍지수 기자
  • 승인 2019.12.0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지수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2019-2020시즌 동부 콘퍼런스 2위에 올라 있는 보스턴의 분위기가 꽤 좋다. 그 이유는 젊은 선수들의 성장세 때문이다.

보스턴은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서부 강호 덴버를 108-95로 물리쳤다. 보스턴은 더 나은 공수 밸런스를 보여줬다. 보스턴은 리그에서 실점 억제력이 가장 좋은 팀인 덴버를 상대로 공격 작업을 매끄럽게 진행했다. 가장 돋보인 선수는 단연 포워드 제이슨 테이텀(21)이다.

보스턴의 핵심 포워드 제이슨 테이텀. [사진=연합뉴스]
보스턴의 핵심 포워드 제이슨 테이텀. [사진=연합뉴스]

보스턴의 유망주 테이텀은 덴버전에서 30분을 뛰며 3점슛 4개를 포함해 26득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 1스틸 활약을 펼쳤다. 3점슛 성공률은 50%,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는 가볍게 모두 넣었다. 이번 시즌 테이텀은 평균 21.2득점에 7리바운드 2.9어시스트 1.4스틸을 기록 중이다.

2017-2018시즌 평균 13.9득점, 2018-2019시즌 평균 15.7득점이었는데 이번 시즌에 더 나은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다. 리바운드 가담 능력과 패스 능력도 향상됐다.

보스턴으로선 테이텀의 성장이 무척 반가울 수밖에 없는 이유는 보스턴 전력의 중심을 잡던 선수들이 떠나거나 부상으로 현재 공백이 큰 탓이다. 카이리 어빙은 브루클린 네츠로, 핵심 빅맨이었던 알 호포드는 필라델피아로 각각 떠났다. 그리고 올스타 포워드 고든 헤이워드는 부상으로 코트를 밟지 못하고 있다.

시즌 전 주력 선수들의 이탈로 크게 흔들렸던 보스턴은 올스타 가드 켐바 워커를 사인&트레이드로 영입하면서 볼 핸들러-득점원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었다. 센터 에네스 켄터의 영입도 이뤄졌다고 해도 보스턴의 전력이 지난 시즌보다 결코 나아졌다고는 보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스턴 경기력에 대한 팬들의 기대치가 높아지는 것은 젊은 선수들이 팀을 잘 밀어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 선수 중 한 명이 바로 테이텀이다.

NBA 3년 차 테이텀은 보스턴의 미래로 손색이 없다. 어빙과 호포드가 떠난 상황에서 워커가 있지만 보스턴은 테이텀과 제일런 브라운 등 젊은 선수들의 성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구단의 뜻을 알아채기라도 한 것일까? 테이텀은 지난 시즌보다 개선된 드리블 돌파, 슛으로 점점 진화중이어서 주변의 기대에 응답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