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10:37 (토)
'블랙독' 서현진, '로코퀸'의 반란... 사회초년생 공감 연기 '시선집중'
상태바
'블랙독' 서현진, '로코퀸'의 반란... 사회초년생 공감 연기 '시선집중'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1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로코퀸'의 반란? '믿고 보는' 서현진이 직업물에서도 빛났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의 서현진이 섬세한 감수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서현진은 극 중 신입 기간제교사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고하늘 역으로 시청자들과 마주했다. 1회에서는 인생의 트라우마로 남은 과거 고등학교 시절 장면으로 시작해 낙하산으로 기간제에 합격했다는 오해까지 사회초년생 하늘의 고단한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그동안 '또 오해영', '사랑의 온도', '뷰티 인사이드' 등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유독 저력을 보여주던 서현진이지만 학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교사들의 리얼함을 담은 직업물에서도 그 매력은 반감되지 않았다.

똑 단발에 단추를 목 끝까지 채운 셔츠, 사회초년생 특유의 주눅듦과 패기까지 서현진의 디테일한 연기는 캐릭터를 더욱 현실에 발붙이게 만들었다. 서현진은 ‘도대체 무엇 때문에 내게 그렇게까지 할 수 있었던 걸까.’라는 덤덤한 내레이션과 함께 어두운 터널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긴 표정까지, 첫 등장부터 이미 고하늘 캐릭터 그 자체로 나타나 시청자들을 스토리 속으로 끌어당겼다.

 

[사진=tvN '블랙독'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블랙독' 방송 화면 캡처]

 

서현진은 이번 드라마에서는 "아무것도 안 하는 연기를 했다"고 밝힐만큼 힘을 되려 뺀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 포인트를 저격했다. 합격 전화 한 통에 세상을 다 얻은 듯 행복해하고, 난생 처음해보는 업무에 허둥대는 반면 난데없는 낙하산 오명과 쏟아지는 시기질투, 자신의 고시 뒷바라지에 고생했을 부모님 생각에 굳어진 표정과 떨리는 눈동자는 애잔함을 자아냈다.

탄탄한 연기력과 섬세한 감수성, 그리고 정확한 대사 전달력으로 정규직은커녕 기간제 자리도 치열한 경쟁을 해야만 하는 팍팍한 현실에 내던져진 고하늘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전하고 있는 서현진, 지난 2016년 '낭만닥터 김사부'에 이어 도전하는 본격적인 직업물에서도 '인생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tvN ‘블랙독’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