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4:26 (화)
'성추문' 김건모 '맞고소'에도 3차 폭로한 강용석 변호사… "시작한 이상 끝까지"
상태바
'성추문' 김건모 '맞고소'에도 3차 폭로한 강용석 변호사… "시작한 이상 끝까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성추문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사실무근'을 주장한 가운데, 강용석 변호사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또 다른 피해 주장 여성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초 폭로자의 인터뷰를 공개했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17일 ‘김건모 범죄 3번째 피해자 전격 인터뷰 공개’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와 전화통화를 한 피해 주장 여성은 "김건모가 자신을 신사동 작업실로 불렀고, 다른 사람들이 자리를 비우고 단둘이 남자 자신의 바지 지퍼를 열었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용석은 "저 대화만 놓고 보면 공연음란죄가 될 수 있겠지만, 아직 공개하지 않은 통화의 다른 내용도 있어서 아마 강제추행이 될 거 같다. 저 분은 기존 피해자가 근무하던 술집과는 또 다른 술집의 직원이다"라고 설명했으며, "당시 일로 김건모를 고소할 생각은 없지만 첫 번째 피해자를 돕기 위해 나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게 시작 부분이고 뒤에 내용이 더 있다. 강제 추행이 될 것 같다. 구체적인 내용은 18일 말씀드리겠다"고 또다른 폭로를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부장 등 가세연 진행자는 ‘김건모를 너무 우려 먹는다’는 비판적 댓글에 "김건모가 인정하면 우리도 방송을 안 한다. 그런데 인정은커녕 우리를 무고로 고소했다. 시작한 이상 끝까지 간다"고 폭로를 이어가는 이유에 대해서 밝혔다.

앞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지난 6일 가세연 측이 생방송을 통해 '김건모가 과거 유흥업소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불거졌다. 이후 9일 강용석 변호사는 김세의 전 MBC 기자와 함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김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 화면 캡처]

 

이어 지난 2007년 1월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B씨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와 언쟁을 벌이고 있었다. 그런데 김건모가 들어와서 시끄럽다며 저에게 욕을 하면서 머리채를 잡고 눕힌 다음에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렸고 배도 때렸다"고 폭로했다.

김건모 측은 이에 대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말로 강경대응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으며, 지난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도 "여론에서 너무 나쁜 사람을 만들어서 어쩔 수 없이 대응하기 시작했다. 아직 그쪽 고소장도 못 봤다. 언론에서만 악의적으로 이렇게 만드는 거다"며 "A씨는 가명을 쓰고 나이도 속였다. 무슨 내용으로 고소한 것인지 언론을 통해서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A씨는 경찰에 출석해 8시간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A씨는 조사와 함께 신변 보호를 요청했으며, "김건모가 처벌 받기를 원한다"며 고소 이유와 처벌 의사를 밝혔다.

경찰은 당시 유흥주점에서 일했던 직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며, 조만간 김건모 또한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