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3:37 (월)
중국-홍콩, 부산서 울리는 자유의 외침 "우리는 홍콩" [SQ현장]
상태바
중국-홍콩, 부산서 울리는 자유의 외침 "우리는 홍콩" [SQ현장]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We are Hong Kong.”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 홍콩 축구 팬들의 응원 함성이 울려퍼졌다. 홍콩과 중국의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최종전은 ‘이 시국 더비’로 불리며 한국 일본 간 ‘한일전’ 못잖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중국과 홍콩의 맞대결이 진행 중인 18일 아시아드주경기장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안전요원과 경찰이 대거 배치됐다.

홍콩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로 양국 관계가 경색됐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를 주장하는 홍콩 시위가 시작된지 6개월이 지났다. '강압적 중국화'를 밀어붙인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반감이 폭발하며 번진 시위가 반년 째 이어지고 있다.

홍콩 팬들이 중국 국가가 나오자 등을 돌리고 섰다. [사진=연합뉴스]
정치적 문구가 적힌 물건 반입을 저지당하자 항의하는 홍콩 팬. [사진=연합뉴스]

홍콩 팬들은 이날 중국 국가가 나오자 피치를 등지고 섰다. 홍콩은 국가가 없어 중국 국가를 쓴다. 따라서 양 팀 대결에서 국가는 한 번만 울렸는데 홍콩 팬들이 반감을 감추지 않았다. 앞서 한국, 일본과 경기에서도 중국 국가가 연주될 때 제창하는 대신 “We are Hong Kong”을 외치며 투쟁했다.

경기장에는 중국 팬들보다 5~6배 많은 홍콩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응원전을 벌였다. 시민들의 마음을 알기 때문일까. 피파랭킹 139위로 객관적 전력에서 75위 중국에 열세인 홍콩이 경기 내용 면에서도 투지를 발휘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경기 초반 중국 지 시앙에게 실점했지만 전반 22분 다 실바의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는 등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경기장 안팎에 4개 중대를 배치했다. 제3국에서 열리는 대회지만 양 팀 응원단이 충돌할 우려가 있어 경찰도 예의주시하며 안전사고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부산=스포츠Q 김의겸 기자] 보안 검색대에는 "정치적 행위와 표현을 규제한다"는 공지사항을 전하는 안내지가 부착됐다. 
[부산=스포츠Q 김의겸 기자] 경기장 곳곳에 경찰이 배치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관광경찰대 1개 팀, 특공대 1개 팀, 교통경찰관 등 300여 명을 투입해 경기가 사고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하고 있다. 경찰과 별개로 주최 측도 경기장 안팎에 안전요원 690명을 투입, 돌발 상황에 대처 중이다.

장내로 들어서는 입구에 마련된 보안 검색대에는 "정치적 행위와 표현, 정치적 의사표현을 위한 설치물 반입, 차별적 언행을 금지한다"는 문구가 적힌 안내지가 부착됐다. "홍콩에 자유를"이라는 문구가 프린팅 된 옷을 입고 입장하려는 홍콩 팬들과 보안요원이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있었다.

중국-홍콩 경기가 끝나면 오후 7시 30분 한국과 일본이 격돌한다. 역시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두 나라의 관계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라이벌전이 예정돼 현장에는 긴장감이 맴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