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5:22 (수)
[한국 일본] '에너지레벨 UP' 동아시안컵 제패, 사무라이 압살 원동력은?
상태바
[한국 일본] '에너지레벨 UP' 동아시안컵 제패, 사무라이 압살 원동력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18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이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우승했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며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중심으로 방한한 젊은 사무라이 군단을 에너지 레벨에서 압살한 결과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8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대회 3연패이자 5번째 정상에 등극하며 한 해를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양국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이날 만큼은 통쾌한 승리로 '벤투호'를 향한 우려를 지워냈다. 앞선 2경기와 압박 강도, 전환 속도가 달랐고, 시종일관 상대를 압도했다.

한국이 숙적 일본을 물리치고 동아시안컵에서 우승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경기 시작과 동시에 높은 위치에서부터 일본을 강하게 압박했다. 공을 뺏기면 일본이 여유를 갖고 공격을 전개할 틈을 주지 않고 중원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좌우 날개로 나선 김인성, 나상호가 폭발적인 스피드로 일본 수비라인 배후를 물고 늘어졌다. 일본 수비가 라인을 높여 빌드업에 관여하기 어려웠다.

코너킥 상황 두 차례 골대를 강타하며 일본을 위협했다. 김민재, 김영권 센터백 듀오가 한 번씩 헤딩 슛으로 골대를 때렸다. 

계속 몰아붙이던 한국은 전반 28분 골을 만들어냈다. 김진수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내준 공을 황인범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한 번 접고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황인범은 공격형 미드필더 롤을 맡아 좌우로 공을 뿌려주고 때로는 직접 공을 운반해 마무리하며 파울루 벤투 감독의 황태자다운 면모를 뽐냈다. 수비에선 김민재의 활약이 도드라졌다. '탈아시아' 기량으로 뒷문을 단속했다.

황인범(오른쪽 두 번째)과 나상호(왼쪽 두 번째)가 벤투호 '황태자'다운 기량을 과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뒤에서 시작하는 빌드업을 고집하는 대신 중원에서 공을 탈취하면 재빠르게 전진한 게 주효했다. 빠르게 공수를 전환했고, 일본이 수비 전열을 갖추기 전 공격하며 효율을 높였다.

흥행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는 대회였지만 이날은 3만(2만9252명)에 육박하는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 열띤 응원전에 동참했다.

라이벌과 벌이는 한일전의 특수성 때문일까. 공수 양면에서 보여준 투지도 남달랐다. 일본보다 하루 덜 쉬었음에도 더 높은 에너지레벨로 상대를 괴롭혔다.

후반 중반까지 처지는 듯했던 한국은 문선민 투입 이후 활력을 되찾았다. 이정협, 김진수의 슛이 골문을 살짝 빗겨가는 등 끊임없이 추가골을 노렸다.

결국 끝까지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했다. 1월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12월 동아시안컵을 3전 전승으로 제패하며 자신감을 회복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