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1:13 (목)
[SQ인터뷰] ① '탈아시안' 김민재 보는 김형일, 떡잎부터 알아봤던 이유는?
상태바
[SQ인터뷰] ① '탈아시안' 김민재 보는 김형일, 떡잎부터 알아봤던 이유는?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12.18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동=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빠르면 공을 못 차거나 반대의 경우엔 느렸다. (김)민재 같은 선수는 없었다. EPL에 갈 것 같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 이강인(18·발렌시아)만큼 축구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존재가 있다. ‘탈아시안’, ‘사기캐릭’이라고 불리는 김민재(23·베이징 궈안)를 바라보는 선배 김형일(35) 또한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이어갔다.

압도적인 피지컬(190㎝, 88㎏)에도 빠른 스피드, 감각적인 패스와 수준급 드리블까지 갖춘 김민재지만 전문가로서 그를 바라보는 김형일의 평가는 더욱 다양하고 구체적이었다.

 

김민재(왼쪽)가 18일 일본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차전에서 상대 공격수와 경합에서 이겨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 콘텐츠 생산업체 고알레에서 트레이닝팀 디렉터를 맡고 있는 김형일은 스포츠Q와 인터뷰에서 “단점을 찾기 어려운 수비수다. 지금까지 그런 유형의 선수가 없었다. 엄청난 대형 수비수가 나왔다”며 “(김)영권이나 공을 잘 차는 선수들은 많지만 파이터형이면서 커버도 되는 등 다 잘하는 수비수는 없었다. 빠르면 공을 못 차거나 반대의 경우엔 느렸다. 대한민국 최고 수비수라는 평가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여기까진 축구 팬들도 익히 잘 알고 있는 김민재에 대한 평가다. 그러나 김형일이 꼽은 김민재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이유는 보다 명확했다. “전북 시절 민재가 연세대 학생일 때 함께 한 달 가량 훈련할 기회가 있었다”며 “마인드가 상당히 밝다. 그 나이 때 선배들과 훈련을 하면 어려울 법도 한데 살갑게 먼저 다가오고 거리낌이 없었다. 성격적으로 봐도 대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차전에서 1-0 승리를 이끌며 자신의 위세를 더욱 널리 알렸다.

 

[신사동=스포츠Q 손힘찬 기자] 김형일은 후배 김민재에 대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유형의 대한민국 최고의 수비수"라고 극찬했다.

 

이날도 김민재는 팀에서 가장 많은 15여회 이상의 상대 공격을 차단해냈다. 일본 공격수들 2,3명에게 둘러싸여도 피지컬에서 전혀 밀리지 않았다. 제공권 싸움은 압도적이었고 공격이 잘 풀리지 않을 땐 직접 공을 치고 나가며 리베로 역할을 소화하기도 했다. 지난 15일 중국전엔 세트피스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해 결승 헤더를 작렬하기도 했다.

이번 대회 무실점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주역인 김민재는 최우수수비상까지 수상했다.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밝은 미소와 함께 펼친 점프 퍼포먼스는 김형일이 언급한 특유의 밝은 성격을 읽어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성실함도 큰 무기다. 김형일은 “직접 부딪치며 느낀 건 빠른데 게으르지 않다는 것”이라며 “나같이 느리면 의식적으로 한발 먼저 움직이려고 하지만 민재는 빠른데도 그렇게 뛴다. 수비적으로 생각이 잘 잡혀 있다. 공을 잘 차는 건 그땐 몰랐는데도 빠르면서도 더 노력하는 선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 김형일 인터뷰 2편을 보시려면 여기로!
[SQ인터뷰] ② 김민재 중국화 논란? 경험자 김형일이 대신 답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